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총리 "문대통령의 생각은 개혁완수…뒷받침에 진력"

송고시간2021-01-18 17:01

정총리 "문 대통령, 개혁완수 의지…진력다해 뒷받침"
정총리 "문 대통령, 개혁완수 의지…진력다해 뒷받침"

(서울=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18일 "문재인 정부의 개혁 과제를 완성하는 뜻깊은 한 해가 될 수 있도록 내각이 합심해 진력을 다해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과 관련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대통령의 생각과 주장은 단호하면서도 명쾌했다. 남은 1년 동안 반드시 개혁을 완수하겠다는 의지를 읽을 수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세균 총리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18일 "문재인 정부의 개혁 과제를 완성하는 뜻깊은 한 해가 될 수 있도록 내각이 합심해 진력을 다해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과 관련해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대통령의 생각과 주장은 단호하면서도 명쾌했다. 남은 1년 동안 반드시 개혁을 완수하겠다는 의지를 읽을 수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거리두기는 코로나를 차단하기도 하지만 국민 서로 간의 생각을 단절시키기도 했다"며 "그동안 적지 않은 갈등이 우리 사회를 혼란스럽게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정 총리는 "그동안 국론을 어지럽히던 검찰개혁과 사면, 재난지원금의 지원 방식, 부동산과 이익공유제, 논란의 중심이던 현안 과제에 대해 대통령은 확실한 방향성을 제시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제게는 지난 1년 동안 매주 주례회동을 통해 대통령과 함께 공유하고 의논했던 내용이었지만 국민 모두가 공유하고 확인할 수 있어서 뜻깊은 자리였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농부는 흔들림이 없어야 한다"며 "겨울 언 땅을 갈아 봄에 씨를 뿌리고 여름날 장마와 폭풍을 잘 이겨내도 가을의 결실을 위해선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의 회견을 보니 남은 1년이 문재인 정부는 물론이며 포스트코로나로 우뚝 서서 새롭게 탈바꿈하는 대한민국 변화의 시작이라 느껴진다"고 덧붙였다.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