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설주의보 해제에…서울시, 평시 근무체제로 전환

송고시간2021-01-18 15:55

beta

서울시는 18일 오후 3시 제설 비상근무를 해제하고 평시 근무체제로 전환했다고 밝혔다.

기상청이 18일 오후 1시를 기해 서울 전역에 대설주의보를 해제한 데 따른 조치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3시 10분 "대부분의 지역에서 내리는 눈의 강도가 약화해 이 시각으로 관련 속보를 종료하겠으나, 내린 눈이 쌓이거나 얼면서 빙판길이 많겠으니 보행자 및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 바란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명동 제설 작업
명동 제설 작업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눈이 내린 18일 오전 서울 중구 유네스코길에서 상인들과 건물 관리인 등이 제설작업을 하고 있다. 2021.1.18 mjka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서울시는 18일 오후 3시 제설 비상근무를 해제하고 평시 근무체제로 전환했다고 밝혔다. 기상청이 18일 오후 1시를 기해 서울 전역에 대설주의보를 해제한 데 따른 조치다.

시 관계자는 "제설 작업이 잘 이뤄졌고, 어제부터 내려진 강설 예보로 오늘 자가용 차를 갖고 나온 시민들이 평소보다 적어 현재 도로 소통은 원활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앞서 서울시는 전날 오후 6시부터 비상근무 2단계를 발령하고 제설제를 취약지점에 사전 살포했다. 작업 인력 9천여명, 제설장비 1천여대, 제설 자재 2천여t이 투입됐다.

전날 기상청은 이날 새벽부터 오전 사이 많은 양의 눈이 집중적으로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하지만 이날 오전 7시까지 서울에는 1㎝ 안팎의 적은 눈이 왔고 출근 시간대 들어서는 오히려 소강상태를 보였다.

또 기상청은 이날 오전 9시 40분 대설주의보를 서울 전역으로 확대됐지만, 정오 기준 서울의 적설량은 0.8㎝에 불과했고 오후 1시께는 대부분 지역에서 눈이 그쳤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3시 10분 "대부분의 지역에서 내리는 눈의 강도가 약화해 이 시각으로 관련 속보를 종료하겠으나, 내린 눈이 쌓이거나 얼면서 빙판길이 많겠으니 보행자 및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 바란다"고 밝혔다.

mi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