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대통령 '입양취소' 발언에 "정인이 대책이 반품인가"(종합)

송고시간2021-01-18 17:23

질문에 답하는 문재인 대통령
질문에 답하는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야권은 18일 문재인 대통령이 입양아동 취소나 교체를 아동 학대방지 대책으로 언급한 데 대해 "아동을 물건 취급했다"며 비판을 가했다.

국민의힘 김은혜 대변인은 논평에서 "정인이 사건 방지책은 결국 '교환 또는 반품'인 것인지 궁금하다"며 "인권변호사였다는 대통령 말씀 그 어디에도 공감과 인권, 인간의 존엄은 없었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여성 의원 일동은 성명서에서 "정인이 사건은 파렴치한 양부모에 의한 끔찍한 범죄이지, 정인이 때문이 아니다"라며 "대통령의 말엔 정인이 때문이란 의미가 내포돼있다. 그 인식과 발언에 치 떨리는 분노를 느낀다"고 했다.

입양한 딸을 키우는 김미애 비대위원은 페이스북에 "입양아동이 시장에서 파는 인형도 아니고, 개나 고양이도 아니다. 개나 고양이에도 그렇게 해서는 안 된다"며 "입양 실무 매뉴얼이라도 확인해보고 말씀하라"고 했다

김웅 의원은 "온라인 쇼핑에서 단순 변심으로 반품하는 것과 무엇이 다르나"라고 반문했고, 허은아 의원은 "무엇이든 자신의 이익을 수단으로 이용하는 소시오패스가 아니라면 이런 발상 자체가 불가능하다"고 적었다.

나경원 출사표…野 '안·오·나' 3파전 '본궤도' (CG)
나경원 출사표…野 '안·오·나' 3파전 '본궤도' (CG)

[연합뉴스TV 제공]

대권 잠룡과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들의 비판도 이어졌다.

유승민 전 의원은 "아동학대를 마치 입양의 문제인 것처럼 말할 때부터 이상했었다"며 "문제는 아동학대이지 입양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문 대통령의 발언이 사전위탁보호제 등을 보완하자는 취지였다는 청와대 해명에 대해 "제정신인가. 문제는 입양이 아니다"라며 "사건의 핵심은 아동 학대다. 모두가 아는 사실을 대통령만 몰랐느냐. 참담하다"고 쏘아붙였다.

나경원 전 의원은 "입양아동을 마치 물건 취급하는 듯한 발언"이라며 해당 발언을 즉각 철회하고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도 "참으로 부적절한 발언"이라며 "사건의 본질과 심각성을 직시해야 실효성 있는 대책이 나오는 법인데 참으로 안타깝다"고 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입양이 무슨 홈쇼핑인가"라며 "입양아 가슴에 대못을 박고, 입양 부모들에게 사회적 낙인을 찍고, 대한민국의 인권을 봉건시대 수준으로 추락시킨 데 대해 지금` 당장 사과하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무소속 금태섭 전 의원도 "예상하지 못한 질문도 아니었을 텐데 인권 의식이 의심스럽다. 어떻게 이런 발상을 할 수가 있나"라고 개탄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s2nSPHsqKnc

a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