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실수로 사고 내고 시민에게 덤터기 씌운 경찰 벌금형

송고시간2021-01-18 14:31

beta

창원지법 형사3단독 조현욱 판사는 운전미숙으로 순찰차 교통사고를 내고 사고 원인이 시민에게 있는 것처럼 수사기록을 작성한 혐의(허위공문서작성, 허위작성공문서행사)로 재판에 넘겨진 경찰공무원 A(32)씨에게 벌금 1천만원을 선고했다고 18일 밝혔다.

A씨는 2019년 12월 21일 오전 1시 37분께 경남 김해시에서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체포한 시민 B씨를 순찰차에 태워 호송하다 운전미숙으로 가로수를 들이받았다.

조 판사는 "범행 경위와 동기, 결과 및 전과 등을 모두 참작해 형을 정한다"고 판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순찰차
순찰차

[연합뉴스TV 제공] 기사와 직접적인 연관 없음

(창원=연합뉴스) 한지은 기자 = 창원지법 형사3단독 조현욱 판사는 운전미숙으로 순찰차 교통사고를 내고 사고 원인이 시민에게 있는 것처럼 수사기록을 작성한 혐의(허위공문서작성, 허위작성공문서행사)로 재판에 넘겨진 경찰공무원 A(32)씨에게 벌금 1천만원을 선고했다고 18일 밝혔다.

A씨는 2019년 12월 21일 오전 1시 37분께 경남 김해시에서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체포한 시민 B씨를 순찰차에 태워 호송하다 운전미숙으로 가로수를 들이받았다.

그는 수사기록에 "(B씨가) 피해자보호벽을 발로 차 순찰차를 제어하지 못해 가로수를 들이받아 순찰차가 파손됐다"며 범죄 사실에 '공용물건손상' 죄명을 허위로 추가해 기록했다.

조 판사는 "범행 경위와 동기, 결과 및 전과 등을 모두 참작해 형을 정한다"고 판시했다.

contact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