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항서 감독 "고향에 기쁜소식 전하려 더 열심히 뛰겠다"

송고시간2021-01-18 14:19

산청군청 깜짝 방문, 명예 경영학박사 학위 받은 경남과기대도 들러

고향서 가족과 시간 보내려 지난달 귀국, 이달 말 출국

박항서 감독, 산청군청 깜짝 방문
박항서 감독, 산청군청 깜짝 방문

[산청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산청=연합뉴스) 지성호 기자 = "코로나19 장기화로 고향 분들에게 힘이 되는 기쁜 소식을 전하기 위해 더 열심히 뛰겠다"

박항서(62)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18일 경남 산청군청을 깜짝 방문했다.

박 감독은 지난달 29일 가족과 함께 시간을 보내기 위해 귀국했고 자가격리 기간이 끝나자마자 고향에 계신 어머니를 만나기 위해 산청을 찾았다.

박 감독은 이재근 산청군수와 심재화 산청군의회 의장 등을 만나 환담했다.

박 감독은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올해 처음으로 월드컵 최종 예선 진출을 이뤄내기 위해 담금질을 하고 있다"며 "내 고향 지리산 청정골 산청군의 이름에 누가 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박 감독은 이달 말 베트남으로 돌아가 월드컵 예선 준비에 돌입할 계획이다.

이재근 산청군수는 "앞으로도 형제의 나라 베트남과 대한민국, 우리 산청군을 연결하는 교두보가 돼 달라"고 응원했다.

박항서 감독, 경남과기대 방문
박항서 감독, 경남과기대 방문

[경남과기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앞서 이날 오전 박 감독은 진주에 있는 경남과학기술대학교를 찾았다.

박 감독은 지난해 11월 19일 이 대학으로부터 명예 경영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명예박사 수여식은 코로나19 상황 극복을 위해 베트남 현지와 온라인으로 연결해 진행했다.

박 감독은 "110년 전통의 경남과학기술대학교 동문이 되어 기쁘다"며 "양국과 대학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김남경 총장은 "동남아시아 한류의 중심에 선 박 감독이 올해 더 높이 성장해 세계적인 감독으로 더 나아가시길 바란다"고 덕담을 전했다.

shch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