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진천군 물 부족 사태 정상화…주요 배수지 60∼90% 채워져

송고시간2021-01-18 12:00

beta

단수로 이어졌던 충북 진천군의 물 부족 문제가 4일 만에 해결됐다.

18일 군에 따르면 진천 80%, 광혜원 90%, 송두산단(케이푸드밸리) 85%, 산수산단 75%, 신척산단 60% 등 이날 주요 배수지 배수율이 정상 수치를 보이고 있다.

이번 물 부족(광역상수도) 사태는 계량기 동파 방지를 위해 수돗물을 틀어놓는 등 최강 한파 속에 물 수요가 폭증한데다 관로 누수 문제가 겹쳤기 때문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진천=연합뉴스) 박재천 기자 = 단수로 이어졌던 충북 진천군의 물 부족 문제가 4일 만에 해결됐다.

18일 군에 따르면 진천 80%, 광혜원 90%, 송두산단(케이푸드밸리) 85%, 산수산단 75%, 신척산단 60% 등 이날 주요 배수지 배수율이 정상 수치를 보이고 있다.

수돗물
수돗물

[연합뉴스 자료사진]

군은 배수지가 바닥을 보이는 등 물 부족 사태에 직면하자 지난 14일 고지대 위주로 5시간 단수 조처했고, 다음 날에는 6시간 전 예고를 통해 심야 단수에 나섰다.

군은 주민 불편과 기업체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해 한국수자원공사와 함께 청주·충주·횡성 정수장에서 30여 대의 차량으로 물을 실어와 광혜원배수지 등 3개 배수지에 약 3천t을 채웠다.

또 누수탐사를 해 하천변 관로 등 12건에 대한 긴급 보수작업을 벌였다.

이번 물 부족(광역상수도) 사태는 계량기 동파 방지를 위해 수돗물을 틀어놓는 등 최강 한파 속에 물 수요가 폭증한데다 관로 누수 문제가 겹쳤기 때문으로 보인다.

군 관계자는 "부분적 단수 조처에도 물 절약에 적극적으로 동참한 군민과 위기 극복을 위해 노력해 준 한국수자원공사 충주권지사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jc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