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 "위안부 피해자 동의할 해법, 한일 간 협의할 것"

송고시간2021-01-18 12:04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토대 위에 해법 찾을 것"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김동호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한일 관계에 대해 "과거사는 과거사이고 한일 간에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켜야 하는 것은 그것대로 또 해나가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질문에 답하는 문 대통령
질문에 답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jjaeck9@yna.co.kr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과거사도 사안별로 분리해 해법을 찾을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일 현안과 관련해 "수출규제 문제가 있고 강제징용 판결 문제가 있다"며 "그 문제들을 외교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양국이 여러 차원의 대화를 하는 중에 위안부 판결 문제가 더해져 솔직히 조금 곤혹스러운 것이 사실"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 정부가 위안부 피해자에게 위자료를 지급하라는 최근 법원 판결에 대해 "2015년 한일 정부 간 위안부 합의가 양국 정부 간 공식적 합의였다는 사실을 인정한다"며 "그 토대 위에서 피해자 할머니들도 동의할 해법을 찾도록 한일 간에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강제징용 배상 문제에 대해선 "강제집행의 방식으로 (일본 기업 자산이) 현금화된다든지 하는 방식은 양국 관계에서 바람직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신년 기자회견 참석한 유영민 비서실장
신년 기자회견 참석한 유영민 비서실장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왼쪽두번째부터), 서훈 국가안보실장, 김상조 정책실장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 참석해 있다. jjaeck9@yna.co.kr

문 대통령은 "그런 단계가 되기 전에 외교적 해법을 찾는 것이 우선인데 다만 원고들이 동의할 수 있어야 한다"며 "원고들이 동의할 방법을 양국 정부가 협의하고 한국 정부가 그 방안으로 원고들을 설득하는 방식으로 문제를 차근차근 해결해나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HYiK4A__E94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