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 "백신접종, 안심해도 돼…부작용은 보상"

송고시간2021-01-18 11:16

beta

문재인 대통령은 국내에 도입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 "접종이 시행되는 백신의 안전성에 대해선 국민들께서 안심하셔도 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외국이 개발한 백신을) 한국 식약처에서 한국의 기준에 따라 안전성을 다시 심사하고, 한국 식약처가 허가한 백신을 국민들에게 접종하게 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모든 백신은 그 부작용이 일부 있다. 아주 가벼운 통증으로 그치는 경우부터 시작해서 보다 심각한 부작용이 있을 수 있다"며 "통상의 범위를 넘어서는 부작용이 발생할 경우 정부가 충분히 보상한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통령, 접종 우선순위 아냐…기피 현상 커지면 피하지 않겠다"

질문에 답하는 문재인 대통령
질문에 답하는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국내에 도입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 "접종이 시행되는 백신의 안전성에 대해선 국민들께서 안심하셔도 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외국이 개발한 백신을) 한국 식약처에서 한국의 기준에 따라 안전성을 다시 심사하고, 한국 식약처가 허가한 백신을 국민들에게 접종하게 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모든 백신은 그 부작용이 일부 있다. 아주 가벼운 통증으로 그치는 경우부터 시작해서 보다 심각한 부작용이 있을 수 있다"며 "통상의 범위를 넘어서는 부작용이 발생할 경우 정부가 충분히 보상한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또 "백신 접종은 무료다. 일반의료기관에서 하게 되는 백신 접종조차도 접종 계획을 건보와 국가재정이 분담함으로써 무료로 접종하게 된다"고 소개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HYiK4A__E94

문 대통령은 "만약 정말 백신에 대한 불안감이 아주 높아져서 백신을 기피하는 상황이 되고, 뭔가 솔선수범이 필요한 상황이 된다면 저는 그것도 피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다만 "한국 내에서 백신에 대한 불안 때문에 백신 접종을 기피할 것이란 것은 아직 기우라고 생각한다"며 "대통령을 비롯한 공무원들은 방역에 종사하는 공무원들을 제외하고는 굳이 (접종에) 우선순위가 될 필요가 없다"고 덧붙였다.

코로나 백신 접종
코로나 백신 접종

[연합뉴스 자료사진]

zhe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