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측근들, 임기 마감전 '사면권 영업'…거액받고 로비"

송고시간2021-01-18 10:44

beta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임기가 막바지에 다다르면서 그에게 접근할 수 있는 측근들이 '사면권 영업'을 활발히 벌이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과거 대통령과 다르게 사면권을 임의로 행사한다는 비판을 받는 트럼프 대통령이 물러나기 전 친분을 이용해 사면을 받으려는 이들이 측근들에게 수만∼수십만 달러를 주고 로비를 맡기고 있다.

이런 '이익이 남는 사면권 시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결과에 결국 승복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더 뜨거워졌다는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유층 인사, 막판 사면 위해 측근 접촉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AFP=연합뉴스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훈상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임기가 막바지에 다다르면서 그에게 접근할 수 있는 측근들이 '사면권 영업'을 활발히 벌이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과거 대통령과 다르게 사면권을 임의로 행사한다는 비판을 받는 트럼프 대통령이 물러나기 전 친분을 이용해 사면을 받으려는 이들이 측근들에게 수만∼수십만 달러를 주고 로비를 맡기고 있다.

이런 '이익이 남는 사면권 시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결과에 결국 승복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더 뜨거워졌다는 것이다.

NYT는 막판 사면 로비로 돈을 쓸어 담는 인물 중 하나가 연방 검사 출신으로 백악관에서 사면 관련 자문을 맡았던 브렛 톨먼을 지목했다.

이 신문이 입수한 자료를 보면 아칸소주 전 상원의원은 온라인으로 마약을 팔아 유죄가 선고된 아들의 사면을 위해 수만달러 이상을 톨먼에게 건넸다.

제러미 허치슨 전 의원도 최소 1만달러를 톨먼에게 주고 뇌물 수수로 유죄를 받은 아들의 사면을 모색하고 있다.

허치슨 전 의원은 "형사 사법 체계가 무너지고 왜곡됐다"라고 주장하면서 "용서받을 사람이 많은 만큼 트럼프 대통령이 사면권을 폭넓게 행사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톨먼은 NYT의 사실확인 요구에 답하지는 않았다. 다만 15일 트위터에 "사면을 받은 많은 이를 대변했다. 일부에겐 돈을 받았고, 많은 이가 무료였다"라고 적었다.

그는 자신의 로펌 웹사이트에 대통령의 사위 재러드 쿠슈너의 아버지를 비롯해 3명의 사면과 감형에 기여했다는 '성과'를 내세웠다.

트럼프 대통령의 전 개인 변호사 존 다우드도 대통령과, 사위 쿠슈너와 친분을 과시하면서 사면권 로비 명목으로 한 부유한 '고객'에게 수만달러를 받았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맷 슐랩, 마크 카원 등 트럼프 대통령과 연결될 수 있는 사람들이 사면권 로비 시장에 뛰어들었다.

NYT는 이런 임기말 풍경에 대해 역사적으로 비슷한 사례를 거의 찾아볼 수 없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임의로 권한을 행사해 온 성향 탓이라고 지적했다.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임기 말에 사면·감형한 170명 가운데 가족과 측근에게 수십만 달러의 돈을 준 사람이 있긴 하지만 법무부와 사면 자격을 집중적으로 검토한 뒤 이뤄졌다고 이 신문은 소개했다.

1990년부터 7년간 미 법무부에서 사면·감형 업무를 담당했던 마거릿 러브는 NYT에 "교본에 없는 영향력을 분별없이 행사하는 특권 시스템은 법무부가 정하는 절차에 순종하면서 수백명이 선 줄에서 기다리는 서민을 무시하는 불공정한 행태다"라고 비판했다.

hsk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