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진단 정확도 면봉검사법 85%, 타액검사법 83%"

송고시간2021-01-18 10:20

beta

타액 검사법이 코와 목구멍 속으로 면봉을 밀어 넣어 검체를 채취하는 현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법과 정확도가 거의 같은 것으로 밝혀졌다.

캐나다 맥길(McGill)대학의 기욤 부틀레-라포르트 역학 교수 연구팀이 비인두 면봉 핵산증폭검사와 타액 핵산증폭검사의 정확도를 비교한 16편의 연구논문 자료를 종합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UPI 통신이 16일 보도했다.

감염을 확인하는 정확도인 민감도(sensitivity)는 비인두 면봉 검사가 84.8%, 타액 검사는 83.2%로 거의 차이가 없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타액 검사
타액 검사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타액 검사법이 코와 목구멍 속으로 면봉을 밀어 넣어 검체를 채취하는 현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법과 정확도가 거의 같은 것으로 밝혀졌다.

타액 검사법은 환자에게 플라스틱 튜브를 주고 그 속에 침을 여러 번 뱉어 검사자에게 건네는 것으로 검사자가 피검자와 직접 얼굴을 마주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검사자의 감염 위험을 막을 수 있다.

비인두 면봉 검사법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감염되는 부위에서 가까운 곳에서 검체를 채취하기 위한 것이지만 피검자는 불편함을 느끼고 검사자는 감염 위험에 노출되기 쉽다.

캐나다 맥길(McGill)대학의 기욤 부틀레-라포르트 역학 교수 연구팀이 비인두 면봉 핵산증폭검사와 타액 핵산증폭검사의 정확도를 비교한 16편의 연구논문 자료를 종합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UPI 통신이 16일 보도했다.

이 두 가지 검사는 총 5천922명을 대상으로 시행됐다.

그 결과 감염을 확인하는 정확도인 민감도(sensitivity)는 비인두 면봉 검사가 84.8%, 타액 검사는 83.2%로 거의 차이가 없었다.

감염되지 않았음을 확인하는 정확도인 특이도(specificity)는 비인두 면봉 검사가 98.9%, 타액 검사가 99.2%로 타액 검사가 약간 더 높았다.

다만 이 두 가지 검사는 증상이 경미하거나 증상이 없는 사람들만을 대상으로 했기 때문에 증상이 뚜렷하게 나타난 사람에게는 비인두 면봉 검사가 더 정확할 수 있다고 연구팀은 덧붙였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의사협회 저널 내과학(JAMA Internal Medicine) 최신호에 발표됐다.

s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