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택시·버스와 달리 확진자 지하철 동선은 공개하지 않는 이유

송고시간2021-01-18 10:26

beta

부산시가 공개한 확진자 동선 중 시내버스나 택시는 있는데 왜 지하철은 없을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이용객이 줄긴 했지만, 하루 탑승객 30만∼40만명에 이르고 좌석 구조상 다닥다닥 붙어 앉을 수밖에 없는 부산 지하철(도시철도)의 확진자 동선이 공개된 적은 거의 없다.

그동안 확진자가 지하철을 타지 않아 동선이 공개되지 않은 걸까.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산시 "환기시스템 갖춰 버스·택시보다 전파 가능성 적어"

교통공사 "시민 동요 우려 때문에 공개 하지 않는 것 같다"

시민들 "감염경로 불분명 여전…지하철 동선 적극 공개해야"

밀집도 높은 부산지하철, 확진자 동선 공개는 없어
밀집도 높은 부산지하철, 확진자 동선 공개는 없어

[촬영 김선호]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부산시가 공개한 확진자 동선 중 시내버스나 택시는 있는데 왜 지하철은 없을까.

방역 당국은 확진자가 발생하면 동선을 조사해 문자 메시지로 시민에 공개하고 보건소 상담이나 유증상자는 조사를 받도록 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이용객이 줄긴 했지만, 하루 탑승객 30만∼40만명에 이르고 좌석 구조상 다닥다닥 붙어 앉을 수밖에 없는 부산 지하철(도시철도)의 확진자 동선이 공개된 적은 거의 없다.

그동안 확진자가 지하철을 타지 않아 동선이 공개되지 않은 걸까.

18일 방역 당국과 부산교통공사에 따르면 지난해 2월 이후 확진자가 지하철을 이용한 경우는 더러 있었다.

보건소 등이 감염자가 지하철을 이용했다는 공문을 보내면 부산교통공사는 전동차나 역사 소독작업을 해왔다.

그러면 확진자의 지하철 이용 동선은 왜 공개되지 않은 것일까.

이에 대해 부산교통공사 관계자는 "보건소가 방역작업을 위해 확진자가 다녀간 사실을 매번 알려주지만, 시민이 동요할 것을 생각해서 일반에 공개하지 않는 것 같다"며 "정확한 이유는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부산시는 확진자의 지하철 동선을 공개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지하철 특성과 확진자 역학조사 결과를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부산시가 공개한 택시, 시내버스 확진자 동선
부산시가 공개한 택시, 시내버스 확진자 동선

[부산시 안전 안내 메시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지하철에는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돼 있고 전동차 내에는 내부 환기 시스템이 갖춰져 상대적으로 밀폐된 버스나 택시보다 감염 전파 가능성이 적다는 설명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확진자가 대중교통을 이용했을 경우 마스크 착용 여부나 탑승 시간 등을 고려해서 동선을 공개하고 있다"며 "역사 내부 폐쇄회로(CC)TV를 분석해 보니 지하철을 이용한 확진자 대부분이 마스크를 잘 착용해 공개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확진자가 버스나 택시를 탔다고 해서 모두 동선을 공개하지 않으며 마스크를 내리고 있었다든지 장시간 대화나 전화를 하는 등 바이러스 전파 우려가 큰 경우에 동선을 공개했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누구든지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어서 앞으로 필요하다면 확진자의 지하철 이용 동선을 공개할 용의가 있고 그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일부 시민들은 출퇴근 시간 전동차 내 거리두기가 잘 지켜지지 않고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환자가 여전한 상황에서 확진자가 이용한 지하철 동선을 적극적으로 공개해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wink@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