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뇌 수술' 롯데 민병헌 "더는 못 숨기겠네요. 괜찮습니다"

송고시간2021-01-18 09:31

beta

7년 연속 3할을 쳤던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의 외야수 민병헌(34)은 지난해 타율이 0.233으로 뚝 떨어졌다.

민병헌이 뇌 수술을 받는다.

롯데 구단은 민병헌이 오는 22일 서울대병원에서 뇌동맥류 수술을 받는다고 18일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2일 서울대병원서 뇌동맥류 수술…"팬 여러분께 돌아오겠다"

롯데 민병헌
롯데 민병헌

[롯데 자이언츠 제공]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7년 연속 3할을 쳤던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의 외야수 민병헌(34)은 지난해 타율이 0.233으로 뚝 떨어졌다.

갑작스러운 부진 이면에는 '충격적인 비밀'이 숨겨져 있었다. 민병헌이 뇌 수술을 받는다.

롯데 구단은 민병헌이 오는 22일 서울대병원에서 뇌동맥류 수술을 받는다고 18일 밝혔다.

뇌동맥류는 뇌혈관 벽 일부가 약해지면서 혈관이 부풀어 오르는 질환을 말한다.

뇌동맥류가 점차 부풀어 올라 뇌출혈을 일으키는데, 생명을 위협하거나 심각한 후유증을 남길 수 있어 '뇌 속 시한폭탄'이라고 불린다.

지난해 민병헌의 급작스러운 부진에는 뇌동맥류가 상당 부분 영향을 끼친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 해 7월 민병헌은 허문회 감독에게 직접 2군에 내려가고 싶다고 자청했다가 허 감독이 만류한 적이 있는데, 역시 이 때문으로 전해졌다.

민병헌은 2019년 두통으로 병원을 찾았다가 뇌동맥류를 발견했다. 이후 서울대병원에서 정기 검진을 통해 경과를 지속해서 추적 관찰해왔다.

최근 검진 결과 수술이 필요하다는 병원 측의 소견에 따라 수술대 위에 오른다.

민병헌은 중학교 1학년 때 아버지가 뇌출혈로 유명을 달리했다. 이번에 발견된 뇌동맥류도 가족력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민병헌은 구단 발표 직후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알게 된 지는 2년 넘었다. 아버지께서 똑같은 병으로 돌아가셨다"며 "여러모로 힘들었지만 이겨내고 싶었다. 지난해 2군행을 원한 것도, 그리고 한 번 더 (부상을 이유로) 1군에서 빠진 것도 너무 힘들어서 핑계 아닌 핑계를 댔다"고 말했다.

민병헌은 그동안은 이 사실을 숨겨왔지만, 올해 프로 데뷔 이후 처음으로 스프링캠프를 불참하게 됐기에 공개하기로 마음을 먹었다고 소개했다.

그는 "올해 16년 만에 스프링캠프를 못 가게 됐기에 더는 숨길 수 없다고 생각했다"며 "많이 걱정해주시지만 괜찮다"고 말했다.

민병헌은 자유계약선수(FA)까지 한 시즌을 남겨두고 있다. 회복 후 다시 돌아와서 예전의 활약을 펼칠 수 있을까.

그는 "FA 계약을 논하기 이전에 건강한 복귀가 최우선"이라며 "또 여러 변수가 있기에 지금 계약에 대해 논하는 것은 시기상조다. 병원의 지침을 따라 최대한 빠르게 복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민병헌은 "그동안 부족함이 많았음에도 많은 성원을 보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며 "베테랑 선수로서 끝까지 좋은 모습만 보여드리고 싶었는데 새 시즌 개막을 앞두고 수술을 결정했다는 소식을 전하게 돼 죄송하고 면목이 없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는 "앞으로 있을 수술은 물론 재활 과정을 하루빨리 마치고, 팬 여러분께 다시 돌아오겠다"고 약속했다.

민병헌은 마지막으로 지난해 부진에 대해 비난을 쏟아냈던 팬들을 향해서도 "괜찮다"고 말했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