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훈현·이창호 2승 추가…'바둑의 전설' 한국 우승 청신호

송고시간2021-01-17 20:14

beta

'전설들의 바둑 삼국지' 농심신라면배 이벤트 대회에서 한국이 4승을 거두며 우승 청신호를 켰다.

한국은 17일 서울 한국기원에서 열린 '바둑의 전설 국가대항전-제22회 농심신라면배 세계바둑최강전 특별이벤트'에서 2승을 더 보탰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농심신라면배 이벤트 대회 한국 4승

한국 대표로 온라인 대국 나선 조훈현ㆍ이창호 9단
한국 대표로 온라인 대국 나선 조훈현ㆍ이창호 9단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15일 오후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에서 열린 바둑의 전설 국가대항전-제22회 농심 신라면배 세계바둑최강전 특별이벤트에 출전한 조훈현 9단(앞)과 이창호 9단이 중국 창하오 9단, 녜웨이핑 9단과 각각 온라인으로 대국하고 있다. 2021.1.15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전설들의 바둑 삼국지' 농심신라면배 이벤트 대회에서 한국이 4승을 거두며 우승 청신호를 켰다.

한국은 17일 서울 한국기원에서 열린 '바둑의 전설 국가대항전-제22회 농심신라면배 세계바둑최강전 특별이벤트'에서 2승을 더 보탰다.

일본과 겨룬 1라운드 3경기에서 조훈현 9단이 요다 노리모토 9단에게 159수 만에 흑 불계승했다. 이어 이창호 9단이 고바야시 고이치 9단에게 274수 만에 흑 8집반승했다.

한국은 4연승을 기록하며 선두로 올라섰다.

앞서 한국은 15일 열린 1라운드 1경기에서 중국을 상대해 2승을 거뒀다.

조훈현이 창하오 9단을 239수 만에 흑 불계로 꺾었고, 이창호는 녜웨이핑 9단에게 333수 만에 흑 15.5집 승했다.

한국에 완패를 당했던 중국은 16일 2경기에서 2승을 챙겨 2승 2패를 기록했다.

창하오가 고바야시에게 243수 만에 흑 13집반승, 녜웨이핑이 요다에 264수 만에 흑 4집반승했다. 반면 일본은 1라운드에서 1승도 거두지 못했다.

2라운드는 22일 한국과 일본, 23일 중국과 일본, 24일 한국과 중국의 맞대결로 최종 순위를 가린다.

2라운드 1경기 대진은 조훈현과 고바야시가 주장전을 벌이며, 이창호가 요다와 맞대결한다.

2경기에서는 녜웨이핑과 고바야시, 창하오와 요다가 만나고, 3경기에서는 조훈현과 녜웨이핑, 이창호와 창하오가 맞붙는다.

상대 전적은 조훈현이 고바야시에게 8승 3패, 녜웨이핑에게 10승 6패를 기록 중이며, 이창호는 요다에게 8승 7패, 창하오에 29승 13패로 앞서있다.

이 대회는 '바둑 삼국지'로 불리는 농심배의 과거 추억을 소환하는 특별 이벤트다.

과거 세계 바둑의 주름을 잡았던 한국·중국·일본의 바둑 전설들이 2명씩 출전해 국가대항전을 벌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탓에 각국 기원에 마련된 대국장에서 온라인 대국을 펼친다.

국가별로 두 차례 맞대결해 개인 승수가 많은 국가 순으로 순위를 정한다. 개인 승수가 같으면 주장 대결의 승수가 많은 국가가 우승한다.

우승 상금은 5천만원, 준우승 상금은 2천500만원, 3위 상금은 1천500만원이다. 제한 시간은 각자 1시간에 초읽기 1분 1회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