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원안위, 삼중수소 검출 월성원전 조사착수…민간조사단 구성

송고시간2021-01-17 17:00

beta

원자력안전위원회는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가 검출된 월성원전을 조사하기 위해 조사단을 구성한다고 17일 밝혔다.

원안위는 민간 전문가로 '월성원전 부지 내 삼중수소 조사단'을 꾸려 조사한다.

원전 부지 내 지하수에서 삼중수소 농도가 높게 검출됐고 지하수가 부지 외부 환경으로 유출될 가능성이 있다는 우려에 따른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운영방식·조사범위·활동계획 등 수행방식은 조사단이 결정

원자력안전위원회
원자력안전위원회

[원자력안전위원회 페이스북 캡처]

(서울=연합뉴스) 정윤주 기자 = 원자력안전위원회는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가 검출된 월성원전을 조사하기 위해 조사단을 구성한다고 17일 밝혔다.

원안위는 민간 전문가로 '월성원전 부지 내 삼중수소 조사단'을 꾸려 조사한다.

조사단은 관련 학회의 추천을 받은 전문가로 구성한다. 운영방식, 조사범위·활동계획·일정 등의 방식은 조사단이 자율적으로 정한다. 조사단 활동 과정은 투명하게 공개할 계획이다.

다만 조사 범위와 활동 계획 등에 대해서는 지역 주민 등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수렴해 반영해야 한다.

조사단장은 원자력과 무관한 대한지질학회 추천을 받은 전문가로 위촉한다.

이는 원전 부지 내 지하수에서 삼중수소 농도가 높게 검출됐고 지하수가 부지 외부 환경으로 유출될 가능성이 있다는 우려에 따른 것이다.

원안위와 원자력안전기술원은 조사단의 원활한 활동을 위해 행정과 기술지원을 맡는다.

원안위는 조사단 구성이 완료되는 대로 명단을 발표하고 활동을 개시할 계획이다.

jung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