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싱가포르, 입국자 전원 코로나19 검사

송고시간2021-01-17 15:29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싱가포르 당국은 오는 24일 오후 11시 59분(이하 현지시간)부터 자국민을 포함해 입국하는 모든 사람을 대상으로 도착 때 코로나19 검사를 하는 등 방역 수위를 높이기로 했다.

싱가포르 창이 국제공항
싱가포르 창이 국제공항

[AFP=연합뉴스 자료 사진]

17일 일간 스트레이츠 타임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싱가포르 보건부는 전날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변이 바이러스 발생 등을 언급하며 이 같은 방침을 발표했다.

지금은 자국민 또는 영주권자가 아닌 경우와 최근 고위험 국가를 방문하고 입국하는 사람에게만 해당 국가에서 출발 72시간 전에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받도록 하고, 입국 후에는 14일간의 격리가 끝날 때 PCR 검사를 한다.

당국은 또 18일 오후 11시 59분부터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가 발생한 영국과 남아프리카공화국을 다녀온 자국민과 영주권자는 14일간 지정 시설에서 격리한 후 7일간 추가로 자가격리를 하도록 했다.

최근 영국과 남아공을 방문한 장기비자 소유자와 단기 방문자의 입국은 금지된 상태다.

당국은 이와 함께 31일 오후 11시 59분부터 단기 방문자의 경우 코로나19 치료비를 최소 3만 달러(약 3천300만원)까지 보장하는 여행자 보험에 가입한 뒤 입국하도록 했다.

youngky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