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국, G7 정상회의 6월 대면회담으로 개최…한국도 공식 초청

송고시간2021-01-17 10:25

beta

영국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대면 회담 방식으로 오는 6월 개최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대면 방식의 공식 G7 정상회담은 2년 만에 열리는 것으로, 한국이 게스트로 공식 초청됐다.

올해 G7 의장국인 영국의 보리스 존슨 총리는 16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이번 G7 정상회의는 세계 경제를 자유무역과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코로나19의 충격파로부터 회복시킨다는 공감대를 형성하는 장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존슨 총리 발표…코로나19 이후 글로벌경제 회복 집중논의

작년 G7 미국 회의 팬데믹 사태로 취소…바이든 취임 후 첫 외교무대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용래 기자 = 영국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대면 회담 방식으로 오는 6월 개최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대면 방식의 공식 G7 정상회담은 2년 만에 열리는 것으로, 한국이 게스트로 공식 초청됐다.

올해 G7 의장국인 영국의 보리스 존슨 총리는 16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이번 G7 정상회의는 세계 경제를 자유무역과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코로나19의 충격파로부터 회복시킨다는 공감대를 형성하는 장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존슨 총리는 "코로나바이러스는 우리가 경험한 현대 국제질서의 가장 중대한 시험대이자 우리가 수세대간 봐온 것 중 가장 파괴적인 힘임이 분명하다"면서 "더 나은 미래를 만들기 위해 개방의 정신으로 단결해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다.

존슨 총리는 한국, 호주, 인도를 이번 정상회담에 초청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G7은 미국·영국·프랑스·독일·이탈리아·캐나다·일본이다.

이번 7월 영국 G7 정상회담은 잉글랜드 남서부 콘월의 휴양지인 카비스 베이에서 열릴 예정이다.

G7 정상회의는 당초 지난해 의장국이었던 미국에서 지난해 여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주재로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팬데믹 사태로 전격 취소됐다. 그에 앞서 G7 정상들은 작년 3월 코로나19 사태 논의를 위해 원격 회담을 개최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G7 정상회의를 앞두고 회원국이 아닌 한국과 호주, 러시아, 인도를 초청 대상으로 언급했고, 동시에 G7이 구식의 국가 그룹이라는 입장을 피력해 G7을 G11이나 G12로 확대하는 개편론에 불을 붙이기도 했다.

G7 정상회의는 지난 2019년 여름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린 뒤 2년 만에 개최되는 것으로, 미국 차기 대통령인 조 바이든 당선인이 취임 후 G7 외교무대에 정식으로 데뷔하는 자리가 될 예정이다.

영국의 선데이텔레그래프는 "그(바이든)가 G7 이전에 아마도 캐나다를 제외하고는 그 어떤 다른 나라도 방문하지 않을 것으로 본다"는 영국 정부 소식통의 말을 전하기도 했다.

yonglae@yna.co.kr

2019년 8월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린 G7 정상회의에서 기념촬영을 하는 정상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2019년 8월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린 G7 정상회의에서 기념촬영을 하는 정상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