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Q&A] 카페에서 커피 한 잔? "5명 미만·1시간 이내 준수해야"

송고시간2021-01-16 14:46

beta

정부가 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의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이달 말까지 연장하면서도 카페 매장 내 취식을 허용하는 등 방역 기준을 부분적으로 완화했다.

5인 이상 모임은 원칙적으로 제한되고, 커피나 디저트 등 간단한 음식을 주문한 경우 매장에 머무는 시간은 최대 1시간을 넘지 않아야 한다.

2명 이상이 음료와 디저트 등을 주문했을 경우 매장에 머무는 시간을 1시간 이내로 해줄 것을 강력하게 권고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좌석 이용 금지 연장으로 텅 빈 카페
좌석 이용 금지 연장으로 텅 빈 카페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6일 오후 정부의 '카페 홀 이용금지' 조치에 따라 서울 관악구의 한 카페 내부 좌석 이용이 금지돼있다.
방역 당국이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를 17일까지 2주 연장하며 카페 매장 내 취식 금지 조치도 함께 연장되자 업주들은 반발하며 릴레이 시위를 하는 등 공동대응에 나섰다. 2021.1.6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정부가 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의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이달 말까지 연장하면서도 카페 매장 내 취식을 허용하는 등 방역 기준을 부분적으로 완화했다.

그러나 5인 이상 모임은 원칙적으로 제한되고, 커피나 디저트 등 간단한 음식을 주문한 경우 매장에 머무는 시간은 최대 1시간을 넘지 않아야 한다.

다음은 카페·음식점 이용과 관련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가 16일 발표한 거리두기 조정 방안을 일문일답 형식으로 정리한 것이다.

-- 이제 카페에 앉아서 커피를 마실 수 있나.

▲ 전국의 식당과 카페(일반음식점, 휴게음식점, 제과영업점)에서 오전 5시∼오후 9시에 매장 내에서 음식·음료를 섭취할 수 있다. 음식을 먹지 않을 때는 마스크를 써야 한다. 2명 이상이 음료와 디저트 등을 주문했을 경우 매장에 머무는 시간을 1시간 이내로 해줄 것을 강력하게 권고한다.

-- 식당과 카페에서 지켜야 할 방역 수칙은.

▲ 거리두기 2단계의 식당 수칙과 동일하다. 오후 9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는 포장·배달만 가능하다. 허가·신고 면적이 50㎡ 이상이면 테이블이나 좌석을 한 칸씩 띄워서 손님이 매장 좌석의 50%만 이용하도록 해야 한다. 매장 이용자는 전자출입명부 등 출입자 명단을 작성해야 하고 음식을 먹지 않을 때 마스크를 써야 한다. 방역 수칙을 위반하면 운영자에게는 300만원 이하, 이용자에게는 1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 식당·카페에 4명 이상 함께 가도 되나.

▲ 4인 이상이 함께 식당·카페에 가는 것은 31일까지 금지된다. 거주공간이 동일한 가족인 경우, 결혼식을 위해 식당을 이용하는 경우, 공무 및 기업의 필수 경영활동에 해당하는 경우에 한해 4명이 넘어도 식사 모임이 가능하다.

-- 업무미팅·회의 후에 4명 넘게 식사하러 가거나 카페를 가도 되나.

▲ 회사의 업무 미팅은 기업의 필수 경영활동이므로 5인 이상 모임이 허용될 수 있다. 그러나 회의 이후 식사는 사적 모임에 해당해 5명 이상 식사할 수 없다. 한 회사의 직원들 간 점심 식사도 사적 모임에 해당하므로 5명 이상은 금지된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