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의힘 "北 비핵화 없이 평화 외치는 건 국민 기만"

송고시간2021-01-16 11:32

하태경 "대통령과 대화하고 싶을 때 '특등 머저리'라 해도 되나"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국민의힘은 16일 정부·여당이 북한의 신형무기 과시에도 유화적인 태도를 고수하고 있다며 "비핵화 없는 평화를 외치는 것은 국민을 속이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윤희석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문재인 정권이 '한반도 운전자론'을 들고나온 지도 4년이 다 돼 가지만, 북핵 위협은 여전하고 남북 관계는 뒷걸음질 쳤다. 참으로 허망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변인은 민주당 윤건영 의원이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의 대남 비판 담화를 "대화의 여지를 열어둔 것"이라고 해석한 데 대해 "누구도 이해 못 할 그들만의 뻔뻔한 해석"이라고 평가했다.

하태경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에서 윤 의원의 발언을 지목해 "엽기적인 해석"이라며 "야당도 대통령과 대화하고 싶을 때 '특등 머저리'라고 비난해도 된다는 뜻인가"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북한에 대해 아무리 눈에 콩깍지가 씌었다고 하지만, 앞뒤 분간은 하길 바란다"며 "김여정 감싸기를 위해 한국 정부와 대통령까지 욕보이는 윤 의원이 엽기적 상상력에 헛웃음만 나온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