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루니, 대행 떼고 더비카운티 감독 부임…19년 현역 생활 마침표(종합)

송고시간2021-01-16 09:39

beta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의 '레전드 공격수'이자 잉글랜드 축구대표팀 역대 최다골에 빛나는 웨인 루니(36)가 '감독 대행' 꼬리표를 떼고 잉글랜드 챔피언십(2부) 더비 카운티의 사령탑으로 임명됐다.

더비 카운티는 16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새로운 감독으로 웨인 루니를 선임했다"라며 "루니 감독은 2023년 6월까지 2년 6개월 동안 팀을 이끌게 된다"고 발표했다.

루니는 더비 카운티의 공식 사령탑으로 선임되면서 2002년 8월 에버턴에서 1군 무대에 데뷔한 이후 이어진 현역 생활을 19년 만에 마무리하게 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잉글랜드 챔피언십(2부) 더비 카운티의 사령탑으로 선임된 웨인 루니.
잉글랜드 챔피언십(2부) 더비 카운티의 사령탑으로 선임된 웨인 루니.

[더비카운티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의 '레전드 공격수'이자 잉글랜드 축구대표팀 역대 최다골에 빛나는 웨인 루니(36)가 '감독 대행' 꼬리표를 떼고 잉글랜드 챔피언십(2부) 더비 카운티의 사령탑으로 임명됐다.

더비 카운티는 16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새로운 감독으로 웨인 루니를 선임했다"라며 "루니 감독은 2023년 6월까지 2년 6개월 동안 팀을 이끌게 된다"고 발표했다.

에버턴, 맨유(이상 잉글랜드)에서 활약한 루니는 2018년 무대를 미국으로 옮겨 DC 유나이티드에서 두 시즌을 뛰다가 2019년 8월 잉글랜드 챔피언십(2부리그) 더비카운티로 이적하면서 영국 무대로 복귀했다.

루니는 맨유에서 13시즌을 뛰는 동안 559경기에 출전해 253골을 터트린 '맨유 레전드'다. 잉글랜드 대표팀에서도 A매치 120경기에 출전해 53골을 몰아치며 잉글랜드 대표팀 역대 최다골을 작성했다.

더비카운티 유니폼을 입고 '플레잉 코치'로 활동한 루니는 지난해 11월 성적 부진으로 필립 코퀴 감독이 경질되자 '임시 사령탑'을 맡아 팀을 지휘했다.

루니는 감독 대행으로 팀을 이끌면서 정규리그 9경기에서 3승 4무 2패의 준수한 성적을 냈고, 구단의 신임을 받아 마침내 정식 사령탑으로 올라서면서 현역 선수에서 은퇴하게 됐다.

다비카운티 감독 선임에 대한 감사의 인사를 남긴 웨인 루니 트위터.
다비카운티 감독 선임에 대한 감사의 인사를 남긴 웨인 루니 트위터.

[웨인 루니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그는 지난해 11월 플레잉 코치 자격으로 감독 대행을 맡을 당시에도 "내가 팀을 지휘하지 않고 코칭스태프의 일부라면 계속 현역으로 뛰겠지만 '풀타임' 사령탑을 제안한다면 당연히 그날이 내 현역 생활의 마지막이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루니는 더비 카운티의 공식 사령탑으로 선임되면서 2002년 8월 에버턴에서 1군 무대에 데뷔한 이후 이어진 현역 생활을 19년 만에 마무리하게 됐다.

루니 감독은 "처음 영국으로 복귀했을 때 더비카운티의 잠재력에 깊은 감명을 받았다"라며 "지난 12개월 동안 내가 지켜봐 왔던 팀의 잠재력을 끌어내기 위해 모든 방법을 강구하겠다"고 강조했다.

horn9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