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쌓이는 취업 스트레스…20대 화병 환자 5년새 2배로

송고시간2021-01-16 07:20

beta

장기간 이어진 고용 한파에 코로나19까지 겹쳐 최악의 취업난을 겪는 청년층의 취업 스트레스가 무기력감과 우울감을 넘어 폭력적인 행위로 표출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20∼30대 청년층이 취업난 등으로 겪는 극심한 스트레스가 나날이 심각해지는 상황은 '화병' 치료를 받는 청년 환자가 증가한 통계로도 일부 확인된다.

16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보건의료 빅데이터 개방시스템에 따르면 2015∼2019년 화병으로 한방병원을 찾은 20대 환자 수는 2015년 856명, 2016년 1천206명, 2017년 1천483명, 2018년 1천537명, 2019년 1천477명으로 5년간 약 2배로 늘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세상에 화풀이하는 청년들…돌 던지고 차 긁고

"코로나로 완충장치 줄어…개인·사회적 대책 시급"

고용 한파 거세진다…2021년 채용 계획 역대 최저 (CG)
고용 한파 거세진다…2021년 채용 계획 역대 최저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지난 7일 오후 부산 기장군의 한 성당 마당에 놓인 성모 마리아상에 가로 20㎝, 세로 20㎝ 크기 돌이 날아들어 팔과 허리 부분을 훼손했다.

닷새 만에 덜미가 잡힌 범인은 20대 취업준비생이었다. 이 청년은 대학 졸업 후 취업이 안돼 스트레스로 화풀이 대상을 찾다 범행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11월 말에는 역시 취업준비생인 27세 청년이 서울 서대문구 골목길에 세워진 차 5대를 한밤중에 날카로운 물건으로 긁고 달아났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자격증 시험이 미뤄지고 취업이 어려워져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장기간 이어진 고용 한파에 코로나19까지 겹쳐 최악의 취업난을 겪는 청년층의 취업 스트레스가 무기력감과 우울감을 넘어 폭력적인 행위로 표출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이런 상황이 지속되면 더 큰 폭력과 사회적 갈등으로 비화할 수 있는 만큼 적절한 스트레스 해소 방안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20∼30대 청년층이 취업난 등으로 겪는 극심한 스트레스가 나날이 심각해지는 상황은 '화병' 치료를 받는 청년 환자가 증가한 통계로도 일부 확인된다.

구직자
구직자

[연합뉴스TV 제공]

16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보건의료 빅데이터 개방시스템에 따르면 2015∼2019년 화병으로 한방병원을 찾은 20대 환자 수는 2015년 856명, 2016년 1천206명, 2017년 1천483명, 2018년 1천537명, 2019년 1천477명으로 5년간 약 2배로 늘었다.

30대 환자도 2015년 1천293명, 2016년 1천653명, 2017년 1천844명, 2018년 1천814명, 2019년 1천895명으로 5년 사이 1.5배로 증가했다.

한방병원이 아닌 일반병원을 찾아 우울증 등으로 진료받은 환자 수를 포함하면 더욱 늘어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일반병원에서는 화병을 우울증이나 기타 불안장애 등으로 진단한다.

화병의 증상은 욕설이나 폭력, 심한 짜증으로 발현되기도 한다. 최원집 구심한의원 원장은 "화병은 자신을 공격하는 '우울'로도 나타나지만, 누적된 스트레스가 타인에게 표출되는 '울화' 증상으로도 종종 이어진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화병 진단을 받은 환자는 아직 집계되지 않았지만, 코로나19 사태에 더해 각종 고용 지표가 외환위기 이후 최악 수준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증가 추세가 이어졌을 것으로 추정된다.

실제로 코로나19로 채용을 연기하는 기업이 늘어나던 지난해 3월 취업 플랫폼 잡코리아가 신입·경력직 구직자 2천980명에게 물은 결과 전체 응답자의 89.3%가 '취업 스트레스가 높다'고 답했다. 응답자들은 취업 스트레스를 겪을 때 나타나는 증상(중복응답)으로 '피곤·무기력'(69.4%), '우울'(58.2%) 등을 주로 꼽았으나 '예민해져서 화를 자주 낸다'는 응답도 32.3%에 달했다.

2015~2019 청년 화병 환자
2015~2019 청년 화병 환자

[자료제공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보건의료 빅데이터 개방시스템]

전문가들은 청년들의 취업 스트레스가 장기간 누적된 데다 코로나19 상황에 완충작용을 할 만한 장치가 줄어들어 폭력적 양상으로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며 완화 장치 마련이 시급하다고 입을 모았다.

곽금주 서울대 심리학과 교수는 "청년들의 우울증과 박탈감, 억울함이 계속 쌓이고 있지만 '사회적 거리두기'로 친구들을 만나서 스트레스를 푸는 것조차 어려워져 전반적인 분노가 심각한 상황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최원집 원장은 "운동으로 체열을 올리는 한편 햇볕을 쬐고 엽록소가 풍부한 채소나 해조류 등의 음식을 섭취해 몸에 쌓인 울화를 풀어야 한다"며 "감정을 억지로 붙잡는 대신 자신이 조절할 수 없는 '날씨'처럼 그대로 흘려보내며 다스리는 훈련을 하는 것도 좋다"고 조언했다.

정재훈 서울여대 사회복지학과 교수는 "각 지방자치단체의 건강가정지원센터가 심리상담 등을 통해 청년들의 취업 스트레스 해소와 사회 관계망 형성을 지원하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다"며 "근본적으로는 청년들이 노력한 만큼 보상받을 수 있도록 제도적 뒷받침이 이뤄져야 한다"고 제언했다.

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