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코로나 신규확진 엿새만에 7천명대…올림픽 회의론 확산

송고시간2021-01-15 22:23

beta

일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기 위해 긴급사태를 확대 발령했으나 확진자 증가 폭이 엿새 만에 다시 7천 명대로 올라서는 등 감염 급증에 제동이 걸리지 않고 있다.

15일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오후 8시 30분 현재 7천133명이 새로 파악됐다고 현지 공영방송 NHK가 보도했다.

일본의 하루 신규 확진자가 7천 명을 넘은 것은 이달 9일(7천785명)에 이어 엿새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외국선수 입국 중단…관방장관 "올림픽 관련해 바뀐 것 없다"

일본 국립경기장 인근에 설치된 오륜 조형물
일본 국립경기장 인근에 설치된 오륜 조형물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기 위해 긴급사태를 확대 발령했으나 확진자 증가 폭이 엿새 만에 다시 7천 명대로 올라서는 등 감염 급증에 제동이 걸리지 않고 있다.

15일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오후 8시 30분 현재 7천133명이 새로 파악됐다고 현지 공영방송 NHK가 보도했다.

이에 따라 일본의 누적 확진자는 31만8천484명으로 늘었다.

사망자는 78명 증가해 4천433명이 됐다.

일본의 하루 신규 확진자가 7천 명을 넘은 것은 이달 9일(7천785명)에 이어 엿새만이다.

(도쿄 AF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가 선포된 가운데 13일 일본 도쿄도(東京都) 신주쿠(新宿)구에서 사람들이 이동하고 있다.

(도쿄 AF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가 선포된 가운데 13일 일본 도쿄도(東京都) 신주쿠(新宿)구에서 사람들이 이동하고 있다.

15일 확진자 수는 일주일 전에 세운 최다기록(7천882명)에 육박하고 있다.

긴급사태를 다시 발령하는 등 대응 수위를 높인 점을 고려하면 일본의 방역 대책이 아직 효과를 내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인공호흡기를 사용하거나 집중치료실(ICU)에서 치료를 받는 중증 확진자는 전날보다 14명 늘어나 934명이 됐다. 12일 연속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이런 가운데 일본 정부는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개최를 목표로 외국 선수들의 입국을 허용하던 '특례조치를 긴급사태 기간에 중단한다'고 경기 단체에 통보하는 등 올림픽이 예정대로 개최될 수 있을지에 대한 의문이 커지고 있다.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일본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의 취소나 재연기를 생각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그동안 말씀드린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에 관한 정부의 자세는 아무것도 바뀐 것이 없다"면서도 현재는 신규 감염자 수 증가를 억제하는 것이 우선 중요한 상황이라고 반응했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