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네팔, 인도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긴급 사용 승인

송고시간2021-01-15 19:49

beta

남아시아의 네팔이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사용을 승인했다.

15일 히말라얀타임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네팔 정부는 이날 인도에서 생산되는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코비실드)의 긴급 사용 승인 결정을 내렸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사용을 승인한 나라는 영국, 인도, 아르헨티나, 방글라데시 등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퍼드대학 로고를 배경으로 코로나19 백신 스티커가 부착된 유리병과 주사기가 놓여 있는 모습. [AFP=연합뉴스]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퍼드대학 로고를 배경으로 코로나19 백신 스티커가 부착된 유리병과 주사기가 놓여 있는 모습. [AFP=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남아시아의 네팔이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사용을 승인했다.

15일 히말라얀타임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네팔 정부는 이날 인도에서 생산되는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코비실드)의 긴급 사용 승인 결정을 내렸다.

이 백신은 아스트라제네카와 영국 옥스퍼드대가 공동 개발했으며 인도에서는 세계 최대 백신 회사인 현지 제약사 세룸 인스티튜트(SII)에 의해 생산되고 있다. SII는 이 백신의 임상시험에도 참여했다.

앞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사용을 승인한 나라는 영국, 인도, 아르헨티나, 방글라데시 등이다.

실시간 통계 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네팔의 이날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26만6천816명으로 집계됐다. 신규 확진자 수는 최근 하루 300∼500명씩 보고되고 있다.

마스크를 쓴 네팔 카드만두 주민. [AP=연합뉴스]

마스크를 쓴 네팔 카드만두 주민. [AP=연합뉴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