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엎친데 덮친 스가…코로나 긴급사태·뇌물혐의로 측근 기소(종합)

송고시간2021-01-15 19:48

beta

각료를 지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의 측근 정치인이 뇌물 수수 혐의로 기소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해 유권자의 불만이 커지는 가운데 측근의 금품 비리 마저 불거지면서 스가 정권이 또 다른 악재를 만났다는 관측이 나온다.

일본 검찰은 15일 스가 총리와 가까운 것으로 알려진 요시카와 다카모리(吉川貴盛·70) 전 농림수산상을 뇌물 혐의로 불구속기소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자민당, 4월 보궐선거 때 공천 포기하기로…참패 피하려 기권

(도쿄 AP=연합뉴스) 지난달 4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일본 총리관저에서 기자회견을 시작하며 마스크를 벗고 있다.

(도쿄 AP=연합뉴스) 지난달 4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일본 총리관저에서 기자회견을 시작하며 마스크를 벗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이세원 특파원 = 각료를 지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의 측근 정치인이 뇌물 수수 혐의로 기소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해 유권자의 불만이 커지는 가운데 측근의 금품 비리 마저 불거지면서 스가 정권이 또 다른 악재를 만났다는 관측이 나온다.

일본 검찰은 15일 스가 총리와 가까운 것으로 알려진 요시카와 다카모리(吉川貴盛·70) 전 농림수산상을 뇌물 혐의로 불구속기소했다.

교도통신과 NHK에 따르면 요시카와 전 농림상은 대형 계란 업체로부터 농림상 재임 중인 2018년 11월부터 2019년 8월까지 세 차례에 걸쳐 500만엔(약 5천300만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도쿄지검 특수부는 요시카와 전 농림상이 심장병으로 입원해 수술을 받았고, 증거인멸 우려가 낮아 불구속기소를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고 NHK는 전했다.

요시카와 다카모리 전 일본 농림수산상
요시카와 다카모리 전 일본 농림수산상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요시카와 전 농림상은 "대신(장관) 취임 축하라고 생각했다"며 업체로부터 받은 현금이 뇌물이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현금을 건넨 이 업체의 전 대표는 "위법성이 있다고 알고 있었다. 업계 전체를 위한 일이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요시카와 전 농림상은 스가 내각 출범의 1등 공신인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집권 자민당 간사장이 수장인 니카이파 소속 중의원이었다.

그는 작년 9월 자민당 총재 선거 때 스가의 추천인으로 이름을 올렸고, 스가 후보 진영의 사무국장도 맡았다.

스가가 자민당 총재가 된 직후 단행한 당 간부 인사에서는 선거대책위원회 2인자인 위원장 대행에 임명됐다.

요시카와 전 농림상은 자신에 대한 의혹이 불거진 이후 선거대책위원장 대행 등 모든 당직에서 물러났고, 의원직도 사임했다.

(도쿄 EPA=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 확대 발효와 더불어 14일 일본이 외국인의 신규 입국을 전면 중단한 가운데 도쿄 하네다(羽田) 공항의 전광판에 항공편이 대거 취소된 것으로 표시되고 있다.

(도쿄 EPA=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 확대 발효와 더불어 14일 일본이 외국인의 신규 입국을 전면 중단한 가운데 도쿄 하네다(羽田) 공항의 전광판에 항공편이 대거 취소된 것으로 표시되고 있다.

요시카와 기소는 스가 정권에 정치적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자민당은 요시카와가 앞서 의원직을 사임함에 따라 올해 4월 25일 실시될 중의원 홋카이도(北海道) 제2선거구 보궐 선거에 후보 공천을 포기하기로 했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야마구치 다이메이(山口泰明) 자민당 선거대책위원장은 전날 스가 총리와 니카이 간사장에게 공천 단념 계획을 보고하고 승인을 받았다고 15일 자민당 당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밝혔다.

그는 요시카와가 지난달까지 선거대책위원장 대행으로 활동했던 것을 거론하면서 "선거를 담당하는 책임 있는 자의 행위"라며 "매듭을 짓지 않으면 안 된다"고 보궐 선거 때 후보를 내지 않는 이유를 설명했다.

제반 상황에 비춰보면 스가 정권의 미숙한 코로나19 대응에 유권자의 불만이 고조하고 있고 요시카와가 금품 비리 의혹으로 인해 사임한 만큼 후보를 내더라도 승산이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같은 날 참의원 나가노(長野) 선거구에서도 보궐 선거가 실시되는데 이 지역은 야당의 기반이 비교적 강한 편이다.

자민당은 보궐 선거에서 2석 모두 패배해 정권이 큰 타격을 입는 상황을 피하고자 홋카이도에서는 기권하기로 한 것으로 풀이된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