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파로 23개 자치단체 물 공급 장애…수자원공사 "적극 대응"

송고시간2021-01-15 16:16

beta

최저 기온 영하 20도를 밑돌 정도의 강추위로 전국 23개 지방자치단체에서 수돗물 공급 장애가 빚어진 것으로 파악됐다.

15일 한국수자원공사에 따르면 이날 기준 공급 장애 지역은 광역상수도를 공급받는 19개 지자체와 자체 공급하는 4개 지자체 등이다.

가옥 내 수도시설 동파 방지를 위해 지속해서 수돗물을 틀어 놓으면서 전체적으로 물 사용량이 늘어난 데다 지난 10일부터 3∼4일간 이어진 맹추위로 동파했던 수도관이 기온 상승으로 녹으면서 누수량도 급격히 증가한 때문이라고 공사 측은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물 사용량·누수량 증가 탓…급수 차량 61대 등 동원

'북극 한파' 못 견디고 얼어 터진 수도 계량기
'북극 한파' 못 견디고 얼어 터진 수도 계량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최근 최저 기온 영하 20도를 밑돌 정도의 강추위로 전국 23개 지방자치단체에서 수돗물 공급 장애가 빚어진 것으로 파악됐다.

15일 한국수자원공사에 따르면 이날 기준 공급 장애 지역은 광역상수도를 공급받는 19개 지자체와 자체 공급하는 4개 지자체 등이다.

한강 유역의 경우 충북 음성·진천, 금강 유역은 전북 고창과 충북 청주(일부), 영산강·섬진강 유역은 전남 무안·해남 지역 등에서 물 부족 현상을 보인다.

가옥 내 수도시설 동파 방지를 위해 지속해서 수돗물을 틀어 놓으면서 전체적으로 물 사용량이 늘어난 데다 지난 10일부터 3∼4일간 이어진 맹추위로 동파했던 수도관이 기온 상승으로 녹으면서 누수량도 급격히 증가한 때문이라고 공사 측은 설명했다.

수자원공사는 공급 장애 지역에 비상 급수 차량 61대와 생수 18만2천병 등을 제공하고 한파 이전보다 정수장 생산량을 늘렸다.

유역수도지원센터 전문 인력 200여명을 동원해 누수 지역 현장 조사도 하고 있다.

공사 관계자는 "비상 대응·지원 체계를 유지해 수돗물 부족에 따른 불편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walde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