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일 외교국장급 화상협의…'위안부 판결' 입장차만 확인

송고시간2021-01-15 14:58

beta

한국과 일본 외교 당국이 15일 국장급 협의를 하고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은 이날 1시간 45분 가량 후나코시 다케히로(船越健裕)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화상으로 만났다.

이렇다 할 진전은 이루지 못한 채 입장차만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국 담당 일본 국장 교체 후 처음…"지속적인 소통 중요 인식 같이해"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기자 = 한국과 일본 외교 당국이 15일 국장급 협의를 하고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은 이날 1시간 45분 가량 후나코시 다케히로(船越健裕)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화상으로 만났다.

지난해 11월 일본 외무성에서 한국 업무를 맡는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교체된 뒤 첫 한일 국장급 협의다.

후나코시 국장은 이 자리에서 한국 법원의 최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소송 판결과 관련해 일본 정부의 입장을 밝혔고, 김 국장은 한국 정부 입장을 설명했다.

앞서 서울중앙지법은 지난 8일 고(故) 배춘희 할머니 등 위안부 피해자 12명이 일본 정부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원고들에게 1인당 1억원을 지급하라"고 원고 승소로 판결했다.

당시 일본 정부는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며 유감을 표명했고, 한국 정부는 "위안부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을 회복하기 위하여 할 수 있는 노력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밝히는 한편 한일 간 협력이 계속되도록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양측은 이날 협의에서도 이런 자국 입장을 재차 설명했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렇다 할 진전은 이루지 못한 채 입장차만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측은 또 한국 법원의 강제징용 관련 판결,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 일본 후쿠시마 원전 처리 오염수 문제 등도 논의했다.

양측은 한일 간 현안 해결을 위해 지속적인 소통과 대화가 중요하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하고 앞으로도 외교당국 간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gogo21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