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두 달 만에 출전 김시우, PGA 투어 소니오픈 1R 2타차 공동 4위(종합)

송고시간2021-01-15 13:53

beta

두 달 동안 샷을 가다듬은 김시우(26)가 새해 들어 처음 출전한 대회에서 선두권에 올랐다.

김시우는 15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의 와이알레이 컨트리클럽(파70)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소니오픈 1라운드에서 버디만 6개를 기록하며 6언더파 64타를 적어냈다.

8언더파를 친 공동선두 3명에 2타차 공동 4위에 오른 김시우는 우승 경쟁에 뛰어들 든든한 발판을 마련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시우의 아이언샷 모습.
김시우의 아이언샷 모습.

[AFP/게티이미지=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두 달 동안 샷을 가다듬은 김시우(26)가 새해 들어 처음 출전한 대회에서 선두권에 올랐다.

김시우는 15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의 와이알레이 컨트리클럽(파70)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소니오픈 1라운드에서 버디만 6개를 기록하며 6언더파 64타를 적어냈다.

8언더파를 친 공동선두 3명에 2타차 공동 4위에 오른 김시우는 우승 경쟁에 뛰어들 든든한 발판을 마련했다.

김시우는 지난해 11월 16일 마스터스를 공동 34위로 마친 뒤 두 달가량 휴식과 훈련을 병행하며 2021년을 대비했다.

지난 시즌이 11월까지 이어진 바람에 휴식이 필요하다고 보고 한국에서 4주를 보낸 김시우는 이후 텍사스주 댈러스의 미국 집에서 2주 동안 열심히 훈련했다.

단 3차례만 그린을 놓칠 만큼 정확한 아이언샷을 구사한 김시우는 그린에서도 펄펄 날았다.

버디 6개를 뽑아냈고 보기는 하나도 없었다. 정규 타수 만에 그린에 볼을 올렸을 때 평균 퍼트 개수가 1.6개에 불과했다.

김시우는 "새해 첫 대회라 긴장한 초반에 보기가 나오지 않아 편하게 경기가 풀렸다"면서 "차츰 아이언샷이 돌아왔고 후반에는 퍼트도 감각이 올라왔다"고 말했다.

강성훈(34)은 4언더파 66타를 쳐 공동 23위에 자리 잡았다.

노장 최경주(51)의 분발도 눈에 띄었다.

최경주는 버디 6개에 보기 3개를 곁들여 3언더파 67타를 적어내며 공동 40위에 이름을 올렸다.

임성재(23)는 그린에서 발목이 잡힌 탓에 2타밖에 줄이지 못하면서 공동 50위로 첫날을 마쳤다.

양용은(49), 이경훈(30)은 1언더파 69타를 쳐 공동 72위에 자리했다.

월요예선을 거쳐 출전한 허인회(34)는 1오버파 71타를 쳐 공동 115위로 밀렸다.

피터 맬너티, 제이슨 코크랙(이상 미국), 호아킨 니만(칠레)이 8언더파 62타를 쳐 공동 1위에 올랐다.

kh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