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외국 시행착오 반면교사 삼아 효과적 백신접종안 수립중"

송고시간2021-01-15 12:03

beta

정부는 미국이나 유럽처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확보하고도 사전 준비가 제대로 안 돼 접종에 속도를 내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계획을 철저히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15일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외국에서 벌어진 안 좋은 측면들을 반면교사로 삼아 안정적이고 신속하고 효과적인 접종을 위한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며 "계획이 나오면 국민께 소상히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그는 "백신은 두 가지 측면에서 사전적 협조가 필요한데 하나가 구체적이고 안전한 접종계획 수립하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백신을 맞는 국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라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가짜뉴스로 인해 백신 접종률 떨어지지 않도록 엄정 대처"

해외 백신 국민 절반분 확보…접종 일정 차질없나 (CG)
해외 백신 국민 절반분 확보…접종 일정 차질없나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정부는 미국이나 유럽처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확보하고도 사전 준비가 제대로 안 돼 접종에 속도를 내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계획을 철저히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15일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외국에서 벌어진 안 좋은 측면들을 반면교사로 삼아 안정적이고 신속하고 효과적인 접종을 위한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며 "계획이 나오면 국민께 소상히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그는 "백신은 두 가지 측면에서 사전적 협조가 필요한데 하나가 구체적이고 안전한 접종계획 수립하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백신을 맞는 국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라고 설명했다.

그는 "국민의 협조와 관련해서는 가짜뉴스 등으로 인해 백신 신뢰도가 떨어져 백신을 맞지 않는 상황이 되지 않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며 "협조를 최대한 끌어내려면 가짜뉴스 등에는 엄정하게 대처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윤 반장은 이어 2월 말 백신 접종 시작에 앞서 코로나19 환자 규모를 최대한 감소시켜야 한다는 점도 거듭 언급했다.

그는 "요양병원이나 요양시설에 있는 치명률이 높은 노인 등에게는 좀 더 빨리 접종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은데 그렇게 하려면 고위험 감염취약시설에서 최대한 환자 수를 떨어뜨려 안정적인 접종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withwi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