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원/달러 환율 약보합 출발…금통위 대기

송고시간2021-01-15 09:29

beta

15일 원/달러 환율이 하락 출발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이날 오전 9시 16분 현재 전날 종가보다 1.1원 내린 달러당 1,096.9원을 나타냈다.

간밤에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양적완화 조기 축소 가능성을 일축함에 따라 최근의 달러화 강세 흐름은 일단 진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100원 선 턱밑까지 온 환율
1,100원 선 턱밑까지 온 환율

지난 14일 서울 여의도 KB국민은행 여의도지점 스마트딜링룸 스크린에 원/달러 환율이 표시돼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15일 원/달러 환율이 하락 출발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이날 오전 9시 16분 현재 전날 종가보다 1.1원 내린 달러당 1,096.9원을 나타냈다.

환율은 전날보다 1.5원 내린 1,096.5원에 거래를 시작해 1,096∼1,097원대의 좁은 폭의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간밤에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양적완화 조기 축소 가능성을 일축함에 따라 최근의 달러화 강세 흐름은 일단 진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파월 의장은 이날 모교인 프린스턴대 주최로 열린 온라인 대화에서 금리 인상 시점에 대해 "가깝지 않다"고 말했다. 테이퍼링(채권매입 축소)과 관련해서는 "아직 출구를 논할 때가 아니다"라면서 "그 시기가 되면 연준은 출구에 대해 빠르고 명확하게 전달할 것"이라고 했다.

조 바이든 미 대통령 당선인이 1조9천억달러 규모의 경제 부양책을 공개한 점도 달러화 약세에 힘을 보탤 전망이다.

이날 한국에서는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열린다. 기준금리는 동결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이주열 총재의 발언이 시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최근 자산 가격 상승 등에 대한 이주열 총재의 발언에 따라 출렁임이 예상된다"며 "장중 수급에 따라 원/달러 환율 1,090원대 중반 중심의 등락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같은 시각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1,057.11원이다. 전날 오후 3시 30분 기준가(1,055.21원)에서 1.9원 올랐다.

noma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