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퇴임 D-6 트럼프 또 중국 때리기…국영석유사·샤오미 제재(종합)

송고시간2021-01-15 09:43

상무부는 중국해양석유, 국방부는 샤오미 등 9개사 블랙리스트에

통신 공급망 보호차 중·러·북 등 적국 지정도…중국이 핵심 타깃

트럼프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

[AF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백나리 특파원 = 임기를 엿새 남긴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14일(현지시간) 남중국해 영유권 주장 등을 문제 삼아 또 한 번 중국 때리기에 나섰다.

상무부는 중국의 국영 석유회사인 중국해양석유(CNOOC)를, 국방부는 휴대전화 제조업체 샤오미를 블랙리스트에 올렸다. 상무부는 정보통신 기술 공급망 보호를 내세워 중국과 러시아, 북한 등을 적국으로 지정하기도 했다.

로이터와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미국 상무부는 이날 중국에서 3번째로 큰 석유기업 CNOOC에 대해 중국 정부와의 협력을 통한 남중국해에서의 시추를 문제 삼아 블랙리스트에 올렸다.

상무부는 또 중국 항공 관련 업체 스카이리존도 중국군과 연계된 것으로 보고 미국 상품과 기술의 수출을 제한하는 '군사적 최종 사용자'(MEU) 명단에 올렸다.

윌버 로스 상무장관은 "남중국해에서의 중국의 무분별하고 적대적인 행위, 그리고 군사화를 위해 민감한 지적재산과 기술을 확보하려는 공격적 행보는 미 국가안보에 위협"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CNOOC는 이웃 나라를 겁주려는 중국 인민해방군을 위해 불량배처럼 굴고 있다"고 비난했다.

미 국방부는 샤오미와 함께 국영 항공기제조사인 중국상용항공기공사(COMAC) 등 9개 업체가 군사적 용도에 활용되는 것으로 의심된다며 블랙리스트에 추가했다.

이들 중국 기업은 미국의 새로운 투자 금지 조치를 적용받는 대상이 되며 미 투자자들은 오는 11월 11일까지 블랙리스트에 오른 중국 회사에 대한 그들의 지분을 처분해야 한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지금까지 작성된 국방부의 블랙리스트에는 중국 최대의 반도체업체 SMIC(中芯國際·중신궈지)와 CNOOC를 포함한 35개 회사가 올라있다고 통신은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중국군과 연계된 기업에 대한 미국인들의 투자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한 바 있다.

미 국무부는 이날 중국의 남중국해 군사기지화를 문제 삼아 관련된 중국 공산당 및 인민해방군 관리와 국영기업 임원 등에 대해 비자 제한 등의 추가 제재를 부과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성명에서 CNOOC에 대한 상무부의 제재를 거론하며 "중국 공산당은 CNOOC와 다른 국영기업을 불법적 구단선 적용을 위한 무기로 쓰고 있다"고 비난했다. 중국은 남중국해에서 9개의 선(구단선)을 그어 대부분을 자국 영해로 주장하고 있다.

미 상무부는 이날 미 정보통신 기술 공급망 보호를 내세워 중국과 이란, 러시아, 북한, 쿠바 및 베네수엘라의 니콜라스 마두로 정권을 적국으로 지정하기도 했다.

이들 국가의 통신기술과 장비가 미국의 국가안보에 위협이 될 경우 금지할 수 있도록 한 것으로 관보 게재 후 60일 뒤 발효된다. 6개 나라 및 정권을 적시했으나 핵심 타깃은 중국으로 보인다.

북한과 러시아의 경우 잇단 사이버 공격이 문제가 됐을 가능성이 있다. 특히 러시아는 지난해 수개월간 미 연방기관과 기업을 상대로 이뤄진 대규모 해킹의 배후로 지목됐다.

그러나 새 규정의 시행 여부에 대한 결정은 조 바이든 행정부의 몫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전했다. 바이든 측에선 중국 기술에 대한 미국의 의존을 낮추겠다는 방침이지만 구체적인 계획은 내놓지 않은 상태라고 WSJ는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에 패배한 이후에도 대중국 압박 고삐를 늦추지 않고 있다. 중국에 대한 강경행보를 정치적 유산으로 남기는 동시에 곧 출범할 바이든 행정부의 대중 접근에 부담을 줘 운신의 폭을 좁히려는 의도라는 해석이 나온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