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내주중 설 민생대책 발표…"전통시장 정책 지원"

송고시간2021-01-15 09:10

beta

정부가 내주 중 설 민생안정대책을 발표한다.

정부는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 주재로 정책점검회의 겸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내수 활력 회복 지원 차원에선 전통시장 활성화에 가능한 정책 수단을 총동원하기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광명전통시장
광명전통시장

[광명시 공식 블로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연합뉴스) 박용주 기자 = 정부가 내주 중 설 민생안정대책을 발표한다.

방역을 전제로 전통시장 활성화에 정책 수단을 집중할 예정이다.

정부는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 주재로 정책점검회의 겸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김 차관은 "이번 민생대책의 핵심을 민생안정 기반을 공고히 하고 내수 활력 회복을 지원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방역과 안전에 정책역량을 최우선으로 집중하면서도 한파 취약계층에 대한 보호·지원에 역점을 두기로 했다. 농산물 작황 부진과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으로 밥상물가 부담이 커지는 만큼 설을 앞두고 주요 성수품 공급을 확대하고 축산물 가격 안정을 위한 노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내수 활력 회복 지원 차원에선 전통시장 활성화에 가능한 정책 수단을 총동원하기로 했다. 소상공인과 골목상권이 명절의 훈훈한 온기를 조금이나마 체감할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다.

다만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감안해 전통시장 활성화 정책도 비대면 중심으로 진행한다.

정부는 이날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추진 현황도 점검했다.

이 사업은 40년 이상 된 노후학교 건물 2천835동을 2025년까지 미래형 학교 공간으로 전환하는 대표적인 디지털·그린 뉴딜 융합과제다.

무선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노후 PC를 교체하며 쌍방향 원격수업, 온·오프라인을 결합한 블렌디드 수업 등 다양한 수업 활동이 가능한 디지털 교육기반을 구축할 예정이다.

spee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