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나성범 "MLB 실패 후 가장 먼저 '한 번 더 우승' 생각"

송고시간2021-01-15 08:40

beta

NC 다이노스 나성범(32)이 메이저리그(MLB) 진출이 이뤄지지 않자 가장 먼저 한 생각은 '한 번 더 우승하자'는 것이었다.

나성범은 14일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서 팬들과 소통하면서 "메이저리그 계약이 안 됐을 때 NC에서 우승 한 번 더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나성범
나성범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NC 다이노스 나성범(32)이 메이저리그(MLB) 진출이 이뤄지지 않자 가장 먼저 한 생각은 '한 번 더 우승하자'는 것이었다.

나성범은 14일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서 팬들과 소통하면서 "메이저리그 계약이 안 됐을 때 NC에서 우승 한 번 더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나성범은 지난해 NC에서 정규시즌·한국시리즈 통합 우승을 경험했다. NC 구단 최초 우승이었다. 2012년 입단한 NC 창단 멤버인 나성범에게 남다른 의미가 있었다.

우승의 꿈을 이룬 나성범은 또 하나의 목표를 달성하고자 했다. 메이저리그에 진출하고 싶다는 오랜 꿈이다.

포스팅 시스템을 통해 메이저리그 진출에 도전한 나성범은 미국으로 건너가 계약을 기다렸지만, 협상 마감 시한인 지난 10일까지 계약을 체결하지 못했다.

미국에 머물고 있었던 나성범은 지난 11일 귀국, 창원 자택에서 자가격리 중이다.

나성범은 "계약이 안 돼서 아쉽기는 하다. 그래도 NC에 남아서 좋은 성적 거둬서 올해에도 팬분들께 'V2'를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나성범은 의연한 모습이었다.

그는 "올해 목표는 안 다치는 것"이라며 통산 200홈런을 달성하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나성범은 통산 179홈런을 기록 중이다.

또 지난해에는 부상 여파로 많이 하지 못했던 우익수 수비와 도루도 많이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나성범은 자가격리 생활도 살짝 공개했다.

NC 구단에서 전달해준 각종 웨이트 훈련 기구로 집을 헬스장처럼 꾸며놓고 운동 삼매경에 빠져 있었다.

나성범은 자가격리를 해야 해서 밖에 나갈 수가 없다며 "너무 심심하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이어 "자가격리로 아이들과 떨어져 있는 기회에 집 대청소를 해야 한다"며 듬직한 '아빠'의 모습도 보여줬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