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MS·오라클 등 IT기업, 백신여권 기술표준 개발 나선다

송고시간2021-01-15 08:43

beta

마이크로소프트, 오라클, 세일즈포스 등 IT기업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여권 활성화를 위해 힘을 모았다.

14일(현지시간) AFP통신은 이들 업체가 의료기관, 비영리단체와 협업해 백신여권의 기술표준을 개발하기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VCI 참여자들은 백신 여권이 널리 통용될 수 있도록 관련 기술의 표준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백신여권 활성화 목표로 의료기관 등과 협업

'백신 여권' 개발 한창…접종자 해외여행 가능할까 (CG)
'백신 여권' 개발 한창…접종자 해외여행 가능할까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마이크로소프트, 오라클, 세일즈포스 등 IT기업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여권 활성화를 위해 힘을 모았다.

14일(현지시간) AFP통신은 이들 업체가 의료기관, 비영리단체와 협업해 백신여권의 기술표준을 개발하기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백신 인증 계획(VCI)이라고 불리는 이번 프로젝트에는 미네소타주(州) 로체스터의 종합병원인 메이요 클리닉, 미국의 비영리 보안연구기관인 마이터 코퍼레이션 등도 참여한다.

백신 여권은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았다는 사실을 입증하는 일종의 '디지털 증명서'다.

VCI 참여자들은 백신 여권이 널리 통용될 수 있도록 관련 기술의 표준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스위스 비영리단체 '코먼스 프로젝트 재단'은 "VCI 임무의 핵심은 개방형 표준과 상호운용성"이라면서 "세계보건기구(WHO) 등을 지원해 보건 데이터의 상호운용을 위한 글로벌 기술표준을 도입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백신 여권은 상용화되면 스마트폰 앱 형태로 발급될 전망이다. 다만 일각에선 정부가 백신 접종자를 추적한다는 명목으로 스마트폰을 통해 개인을 감시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고 AFP는 전했다.

young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