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두번째 탄핵심판 변호인 '구인난'…백악관 고문 등 거절

송고시간2021-01-15 07:09

유명 변호사 참여했던 첫 탄핵심판과 대비…'최후의 보루' 더쇼위츠 고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퇴임을 목전에 두고 탄핵이 추진돼 상원의 탄핵 심판을 받게 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을 변호해줄 법률팀 구성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전해졌다.

14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 측근들은 탄핵 심판 변호인을 찾기 위해 여러 법률가를 접촉했지만 참여하겠다고 나선 사람은 없었다.

이 사안을 잘 아는 인사들에 따르면 대통령 개인 변호사인 제이 세큘로우와 백악관 팻 시펄론 법률고문 등 첫 번째 탄핵 심판 때 트럼프 대통령을 변호했던 이들은 이번에는 참여를 거절했다.

팸 본디 전 플로리다 법무장관과 에릭 허쉬만, 팻 필빈, 마크 커소위츠 등 때때로 트럼프 대통령을 도왔던 다른 변호사들도 이번에는 법률팀 합류에 관심이 없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많은 유명 로펌 또한 지난해 11월 대선 이후 트럼프 대통령의 행동과 관련된 어떠한 소송에 나서는 것도 거부해왔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앞서 '우크라이나 스캔들'로 2019년 말 하원에서 첫 번째 탄핵소추안이 가결돼 지난해 1월 상원의 탄핵 심판이 진행될 당시에는 특별검사를 역임한 케네스 스타, 로버트 레이 등 저명한 변호사들이 여럿 참여했다.

미국 워싱턴DC 연방 의회 의사당 [EPA=연합뉴스]

미국 워싱턴DC 연방 의회 의사당 [EPA=연합뉴스]

다만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에게는 여전히 앨런 더쇼위츠가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첫 번째 탄핵 심판 당시 법률팀에 있었던 앨런 더쇼위츠 하버드대 로스쿨 명예교수를 두 번째 탄핵 심판 변호인으로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더쇼위츠는 미국에서 가장 유명한 형사 사건 변호사 중 한 명으로 형법·헌법 전문가다. 28세에 하버드 로스쿨 교수로 임용돼 최연소 기록을 세웠고, 아내 살해 혐의로 기소된 미식축구 스타 OJ 심슨을 변호하는 등 숱한 형사 사건을 맡아 무죄를 끌어낸 '승소 제조기'로 통한다.

미성년자 성범죄로 수감 도중 자살한 제프리 엡스타인도 그의 고객이었고, 영국에서 수감 중인 '위키리크스' 설립자 줄리언 어산지도 그가 변호하고 있다.

블룸버그는 현재 더쇼위츠 변호사가 트럼프 대통령을 변호할 계획은 없다면서도 더쇼위츠가 최근 인터뷰에서 '내란 선동' 혐의를 받는 트럼프 대통령의 시위대 연설은 표현의 자유를 보장한 수정헌법 제1조에 따라 보호되며 헌법은 대통령 퇴임 후에는 탄핵 심판을 허용하지 않는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첫 탄핵심판 당시 변호하는 앨런 더쇼위츠 하버드대 로스쿨 명예교수 [UPI=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첫 탄핵심판 당시 변호하는 앨런 더쇼위츠 하버드대 로스쿨 명예교수 [UPI=연합뉴스]

z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