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남중국해 군사기지화' 연관 중국인 비자제한 등 추가 제재

송고시간2021-01-15 02:59

폼페이오 "남중국해서 중국 강압적 행동 중단할 때까지 행동"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EPA=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EPA=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다음주 퇴진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14일(현지시간) 남중국해 문제와 관련해 중국 공산당 관리를 포함한 중국인들에게 비자 제한 등 추가 제재를 부과한다고 밝혔다.

외신에 따르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이날 성명을 내고 미국은 자유로운 남중국해를 보존하기 위해 해양 분쟁과 관련된 중국인들에 대한 비자 제한을 포함해 추가 조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은 국제법에 따라 주권적 권리와 이익을 수호하려 하는 동남아시아 국가들과 같은 입장이라면서 "중국이 남중국해에서 강압적 행동을 중단할 때까지 우리는 계속 행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국무부는 중국 국영기업 임원과 중국 공산당 및 인민해방군 해군 관리를 포함해 남중국해에서 분쟁 중인 전초기지에서 대규모 매립과 건설, 군사 기지화 등의 불법행위에 연루된 중국의 개인들에 대해 비자 제한을 가한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제재 대상 중국인 명단을 제시하지는 않았지만, 해당 중국인의 직계 가족도 비자 제한을 받을 수 있다고 언급했다.

중국은 남중국해 해변을 따라 U자 형태로 9개 선(구단선)을 그어 90%를 자국 영해라고 주장하고 인공섬을 건설한 뒤 군사 기지화해 필리핀과 베트남, 말레이시아, 대만, 브루나이 등 인접국과 갈등을 빚고 있다.

태평양과 인도양 및 아시아 대륙과 해양 국가를 연결하는 남중국해는 에너지 자원이 풍부하고 많은 상선이 오가는 곳이자 군사 전략적 요충지다.

미국은 남중국해는 국제 수로이며 어느 한 국가가 이 해역을 독점할 수 없다면서 '항행의 자유'가 보장돼야 한다고 지적해왔고 이 지역을 포함한 인도·태평양 패권을 놓고 중국과 대립해왔다.

z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