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집단감염' 양주 육류가공업체 확진자 집계 제각각

송고시간2021-01-15 08:50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집단 발생한 경기 양주시 육류가공업체 관련 확진자 수가 제대로 집계되지 않고 있다.

해당 기초자치단체로부터 자료를 받은 경기도와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는 누적 확진자 수를 80명대로 발표했지만 해당 지자체 집계를 더하면 100명을 넘었다.

15일 방역 당국에 따르면 육류가공 관련 A업체 직원 1명이 지난 5일 의정부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확진자 속출에도 정보 제공 소극적…시민들만 불안

(의정부=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집단 발생한 경기 양주시 육류가공업체 관련 확진자 수가 제대로 집계되지 않고 있다.

해당 기초자치단체로부터 자료를 받은 경기도와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는 누적 확진자 수를 80명대로 발표했지만 해당 지자체 집계를 더하면 100명을 넘었다.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15일 방역 당국에 따르면 육류가공 관련 A업체 직원 1명이 지난 5일 의정부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의정부시는 이 같은 내용을 양주시에 통보했다.

양주시는 이 업체 직원 230여 명을 귀가시켜 가까운 선별진료소에서 진단 검사를 받도록 했다. 직원들은 인접 도시에서 출·퇴근했다.

다음날인 6일 양주, 의정부, 동두천, 김포 등에서 A업체 직원 40여 명이 무더기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의 가족과 지인 등으로 연쇄 감염이 우려됐다.

이 때문에 양주시는 7일 오전 중대본 영상 회의 때 A업체에 대한 초동 조치와 관련해 질책을 받기도 했다.

결국 A업체 집단감염은 고양, 파주, 남양주, 서울 등으로 확산, 10일까지 직원만 70명 넘게 확진됐다.

확진된 직원의 가족과 지인들도 진단 검사를 받고 자가 격리됐다.

이때부터 2차 감염이 속출했다. 자가격리 중 증상이 나타나 진단검사를 받고 확진됐다.

A업체와 관련해 8개 도시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경기도는 14일 0시 기준 A업체 관련 확진자를 의정부 46명, 양주 24명, 동두천 14명, 김포·고양·남양주·파주 각 1명 등 총 88명으로 발표했다. 서울 1명을 추가하면 89명이다.

같은 기준으로 중대본은 86명으로 집계했다.

그러나 지자체가 자체 집계한 A업체 관련 확진자 수는 의정부가 56명, 양주시는 25명이다.

이를 적용하면 14일 0시 기준 A업체 관련 전체 확진자는 100명이며, 이날 하루 최소 3명이 추가됐다.

양주시(왼쪽)와 의정부시의 코로나19 발생 알림
양주시(왼쪽)와 의정부시의 코로나19 발생 알림

[양주·의정부시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해당 지자체들은 서로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

B시 보건 담당자는 "집단감염이 발생한 업체가 있는 양주시가 전반적인 상황을 파악해 주도적으로 방역에 나서야 하는데 너무 안일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

양주시 관계자는 "해당 지자체들이 A업체 직원에 대한 확진 여부만 통보하고 2차 감염에 대해서는 물어봐도 알려주지 않는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일부 지자체는 확진자 발생을 알리는데도 소극적이다.

A업체와 관련해 확진자가 발생하면 의정부시의 경우 홈페이지에 누적 인원과 함께 '양주시 공장 관련'으로 표시한다.

반면 양주시는 265번과 268번 확진자에 대해 '의정부시#735 접촉자'로만 표시했다. 의정부 735번 환자는 A업체 직원이다.

동두천시 역시 지난 13일 A업체 관련 확진자가 3명 발생했지만, 홈페이지만 보면 시민들이 이 같은 내용을 전혀 알 수 없다.

k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