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의,'박원순 성추행' 법원 인정에 "더는 2차 가해 없어야"

송고시간2021-01-14 18:22

beta

정의당은 14일 법원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혐의를 인정한 것과 관련해 "더 이상의 2차 가해는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조혜민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책임져야 할 사람은 마땅히 그 책임을 져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 대변인은 "피해자는 용기를 내 박 전 시장을 고소했지만 사망으로 피해사실을 법적으로 인정받을 기회조차 봉쇄됐다"며 "또 박 전 시장의 측근을 중심으로 사실관계를 왜곡하고 부정하는 등 2차 가해가 만연했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정의당 상무위원회
정의당 상무위원회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정의당 김종철 대표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14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정의당은 14일 법원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혐의를 인정한 것과 관련해 "더 이상의 2차 가해는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조혜민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책임져야 할 사람은 마땅히 그 책임을 져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 대변인은 "피해자는 용기를 내 박 전 시장을 고소했지만 사망으로 피해사실을 법적으로 인정받을 기회조차 봉쇄됐다"며 "또 박 전 시장의 측근을 중심으로 사실관계를 왜곡하고 부정하는 등 2차 가해가 만연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규명된 사실관계 언급 없이 수사 종결한 경찰, 떳떳하냐. 임순영 서울시 젠더 특보, 자동면직되면 그만이냐. 책임 회피하기 바빴던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 부끄럽지 않으냐. 더불어민주당, 보궐준비만 하면 그만이냐"고 비판했다.

2차 가해 (GIF)
2차 가해 (GIF)

[제작 김유경. 제공 게티이미지뱅크]

sncwoo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