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수도권 임시 선별검사소 추가 연장…17일 이후에도 운영

송고시간2021-01-14 17:03

beta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숨은 감염자'를 찾고자 수도권에 설치한 임시 선별검사소 운영 기한을 연장하기로 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4일 출입 기자단에 보낸 안내 문자에서 임시 선별검사소의 추가 연장 여부와 관련해 "임시 선별검사소의 운영을 연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방대본은 "운영하는 검사소의 개소 수와 연장 기간에 대해서는 지방자치단체의 조정 및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 등을 함꼐 고려해 이번주 토요일(16일)에 발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 사람의 시민을 위해 대기합니다
한 사람의 시민을 위해 대기합니다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14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선별검사를 시행할 의료관계자가 시민을 기다리고 있다.
이날 코로나19 신규확진자는 524명(지역 496명ㆍ해외 28명)을 기록해 사흘째 500명대를 기록했다. 2021.1.14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숨은 감염자'를 찾고자 수도권에 설치한 임시 선별검사소 운영 기한을 연장하기로 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4일 출입 기자단에 보낸 안내 문자에서 임시 선별검사소의 추가 연장 여부와 관련해 "임시 선별검사소의 운영을 연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방대본은 "운영하는 검사소의 개소 수와 연장 기간에 대해서는 지방자치단체의 조정 및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 등을 함꼐 고려해 이번주 토요일(16일)에 발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방역당국은 지난해 11월 중순 이후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자 지역사회 내 '숨은 감염자'를 선제적으로 찾기 위해 유동 인구가 많은 지역에 임시 선별검사소를 설치했다.

방대본은 앞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가 연장되는 이달 17일까지 임시 선별검사소를 연장 운영한다고 밝힌 바 있다. 운영이 연장되는 기간은 18일 이후 적용될 거리두기 단계 운영기간과 같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 수도권에서는 서울 56곳, 경기 75곳, 인천 13곳 등 총 144곳의 임시 선별검사소가 운영 중이다.

임시 선별검사소에서는 증상 여부와 관계없이 휴대전화 번호만 제공하면 누구나 익명으로 검사받을 수 있다.

지난달 14일 이후 현재까지 수도권 내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이뤄진 익명 검사는 총 106만6천949건으로, 이 가운데 3천17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아 치료를 받고 있다.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