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 "국힘, 투기꾼 정당 본색"…부동산공약 맹비난

송고시간2021-01-14 16:56

beta

더불어민주당은 14일 국민의힘이 내놓은 서울 부동산 정책을 두고 "이명박·오세훈 전 시장의 뉴타운 2기"라고 비판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우상호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명박·오세훈 두 분이 뉴타운 정책을 펼쳤어도 10년간 순증한 아파트가 12만 호밖에 되지 않는데, 민간 공급을 확대하겠다는 것은 실패한 정책을 답습하려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홍 의원은 "(국민의힘의 대책은) 부동산 투기 방지와 서민 주거권 안정을 위한 모든 안전장치를 제거하자는 것"이라며 "다주택자와 투기꾼을 위한 정당이라는 국민의힘의 본색을 고스란히 드러낸 것"이라고 비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4ㆍ7 서울시장 재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이 지난 13일 국회 소통관에서 부동산 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4ㆍ7 서울시장 재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이 지난 13일 국회 소통관에서 부동산 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4일 국민의힘이 내놓은 서울 부동산 정책을 두고 "이명박·오세훈 전 시장의 뉴타운 2기"라고 비판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우상호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명박·오세훈 두 분이 뉴타운 정책을 펼쳤어도 10년간 순증한 아파트가 12만 호밖에 되지 않는데, 민간 공급을 확대하겠다는 것은 실패한 정책을 답습하려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우 의원은 "이명박·오세훈 정책으로 집값이 안정됐느냐. 폭등하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홍영표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고(故) 박원순 전 시장이 취임한 2011년은 이명박 정부의 '묻지마 뉴타운' 개발의 부작용이 본격화되던 때였다"며 "혼란과 갈등을 가까스로 수습해 놓으니 주택난의 원인을 제공했다며 공세를 펴는 것은 적반하장"이라고 했다.

홍 의원은 "(국민의힘의 대책은) 부동산 투기 방지와 서민 주거권 안정을 위한 모든 안전장치를 제거하자는 것"이라며 "다주택자와 투기꾼을 위한 정당이라는 국민의힘의 본색을 고스란히 드러낸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 부동산 경기 부양을 위해 초과이익환수와 분양가 상한제를 없앤 것이 문재인 정부 들어 부동산 투기가 전례 없이 기승을 부리는 원인이 됐다"고 주장했다.

천준호 의원도 페이스북에서 "박원순 전 시장의 정비사업 400곳 폐지를 질책하는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의 주장대로 했다면 제2, 제3의 용산참사가 계속 터져 나왔을 것"이라며 "정말 바른 정신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천 의원은 "재개발과 재건축의 정상적 활성화를 말하려면 이명박·오세훈 전 시장이 만든 갈등과 상처에 사과부터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sncwoo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