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재난지원금 100만원 받은 대전·세종시민 지출 19만원 더 늘려"

송고시간2021-01-14 16:35

beta

대전·세종시민이 지난해 5월 1차 긴급재난지원금 100만원을 받은 뒤 지출을 최대 19만원 늘렸다는 분석이 나왔다.

14일 대전세종연구원에 따르면 대전시민 1천명 대상 설문조사에서 재난지원금 때문에 계획보다 많이 썼거나 재난지원금이 없었다면 나가지 않았을 것이라는 지출액을 계산한 결과 재난지원금의 순소비 증가분은 14.9∼18.9%로 추정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전세종연구원 분석 결과 소비증대 효과 14.9∼18.9%

긴급재난지원금 (CG)
긴급재난지원금 (CG)

[연합뉴스TV 제공]

(대전=연합뉴스) 정윤덕 기자 = 대전·세종시민이 지난해 5월 1차 긴급재난지원금 100만원을 받은 뒤 지출을 최대 19만원 늘렸다는 분석이 나왔다.

14일 대전세종연구원에 따르면 대전시민 1천명 대상 설문조사에서 재난지원금 때문에 계획보다 많이 썼거나 재난지원금이 없었다면 나가지 않았을 것이라는 지출액을 계산한 결과 재난지원금의 순소비 증가분은 14.9∼18.9%로 추정됐다.

재난지원금 100만원이 생기자 14만9천∼18만9천원을 추가 지출했다는 뜻이다.

실제로 설문조사에서 식료품·의류·생활용품 구매자의 44.8%는 재원지원금 덕에 계획보다 지출을 5% 이상, 10% 미만 늘렸다고 답했다.

13.8%는 재난지원금으로 추가 수입이 생겨 계획하지 않았던 소비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40.8%는 재난지원금과 무관하게 애초 하려던 소비였다고 답했다.

소득분포별로는 소득이 낮을수록 소비증대 효과가 크게 나타났다.

월 100만원 미만과 800만원 이상 집단 사이에 10.8∼11.8%포인트 차이가 났다.

양준석 연구위원은 "재난지원금 지급대상을 빠르게 식별하는 것이 가능하다면 저소득층에 집중하는 것이 소비증대 효과를 극대화하는 방안"이라며 "정책목표를 소상공인 소득 향상에 두는 경우 소비증가를 목표로 했을 때보다 효과가 높게 분석됐다"고 말했다.

한편 1차 재난지원금(대전 3천977억원·세종 908억원)의 소비증대 효과는 대전 593억∼752억원, 세종 135억∼172억원으로 계산됐다.

cobr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