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원/달러 환율 소폭 올라 1,098원 마감

송고시간2021-01-14 15:57

미국 달러화, 통화가치 상승 (PG)
미국 달러화, 통화가치 상승 (PG)

[장현경 제작] 사진합성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14일 원/달러 환율이 상승 마감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2.9원 오른 달러당 1,098.0원에 거래를 마쳤다.

환율은 전날보다 2.9원 오른 1,098.0원으로 출발해 장중 한때 1,103원까지 올랐다가 상승폭을 줄여 1,098.0원으로 마감했다.

간밤 글로벌 달러화 강세가 재개되면서 원/달러 환율에 상승 압력을 가했다.

미국 국채 금리 하락에도 불구하고 유럽중앙은행(ECB) 관계자들의 유로화 강세 억제 발언 등에 미 달러는 주요 통화에 상승했다.

특히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2조 달러 규모의 부양책을 내놓을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지며 장중 한때 환율 상승폭이 커지기도 했다.

CNN은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바이든 당선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한 주요 부양책을 공개할 예정이며 그 규모가 2조 달러에 달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달러가 전반적으로 강세를 보이며 환율이 상승 출발했고 장중 바이든 당선인의 2조 달러 부양책 소식에 환율이 추가로 상승했으나 달러 강세가 더 강하게 진행되지는 않았다"며 "위안화 환율은 오히려 지지력을 보이고, (네고) 물량이 실리면서 다시 상승폭이 줄었다"고 설명했다.

14일(현지시간) 있을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의 발언과 15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를 대기하는 분위기도 있었다.

이날 코스피는 등락을 거듭하다 강보합으로 마감했다.

외국인은 6천735억원의 주식을 순매수했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후 3시30분 기준 100엔당 1,055.21원을 나타냈다. 전날 오후 3시30분 기준가(1,056.08원)보다 0.87원 내렸다.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