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인터넷 기업 규제 가속…전자상거래 기업 'Vip숍' 조사

송고시간2021-01-14 16:10

beta

중국 당국의 인터넷 기업들에 대한 규제가 전방위적으로 확산하고 있다.

14일 중국신문망(中國新聞網)과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중국의 시장감독 기관인 국가시장감독관리총국(SAMR)은 대행 전자상거래 플랫폼인 '웨이핀후이'(唯品會·Vipshop·Vip숍)에 대해 '부적절한 경쟁 행위'를 한 혐의로 조사를 개시했다.

중국 당국은 공산당 창당 100주년을 맞는 올해에는 인터넷 기업과 사이버 공간에 대한 규제와 통제를 더욱 강화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가시장감독관리총국 "부적절한 경쟁 행위 혐의로 조사"

(서울=연합뉴스) 정재용 기자 = 중국 당국의 인터넷 기업들에 대한 규제가 전방위적으로 확산하고 있다.

14일 중국신문망(中國新聞網)과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중국의 시장감독 기관인 국가시장감독관리총국(SAMR)은 대행 전자상거래 플랫폼인 '웨이핀후이'(唯品會·Vipshop·Vip숍)에 대해 '부적절한 경쟁 행위'를 한 혐의로 조사를 개시했다.

중국의 대형 전자상거래 플랫폼 '웨이핀후이'
중국의 대형 전자상거래 플랫폼 '웨이핀후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발행 사진 캡처[재배포 및 DB 금지]

SAMR은 전날 웹사이트에 올린 한 줄 발표문을 통해 자세한 설명 없이 웨이핀후이에 대한 조사 사실을 공개했다.

2008년 설립된 웨이핀후이는 '반짝세일'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유명 상품을 할인 판매하는데 특화한 전자상거래 플랫폼이다.

광둥(廣東)성 성도인 광저우(廣州)시에 본사를 둔 웨이핀후이는 2020년 말 기준으로 활성 이용자가 4천300만 명에 달한다.

앞서 SAMR는 지난해 11월 웨이핀후이와 알리바바(阿里巴巴) 그룹의 톈마오(天猫·T몰), 징둥(京東·JD닷컴) 등 3개 전자상거래 플랫폼에 대해 '부적절한 가격 행위'를 이유로 각각 50만 위안(약 8천300만원)의 벌금을 부과했다.

중국 당국은 지난해부터 인터넷 기업들을 대상으로 포르노와 불법 출판물 퇴치를 위한 강도 높은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이러한 캠페인은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을 정점으로 하는 중국 지도부의 의중이 반영된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중국 당국은 공산당 창당 100주년을 맞는 올해에는 인터넷 기업과 사이버 공간에 대한 규제와 통제를 더욱 강화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중국 의회격인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는 인터넷 기업의 비대화를 막기 위해 반독점법을 개정하기로 하고 지난해 말 개정안 초안을 발표한 바 있다.

이후 중국 당국은 알리바바, 텐센트(騰迅·텅쉰)를 비롯한 거대 인터넷 기업들을 상대로 한 다양한 규제책을 내놓고 있다.

jj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