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유엔대사, 대만총통과 통화…"미국은 언제나 함께해"

송고시간2021-01-14 15:25

beta

유엔주재 미국대사가 대만을 압박하는 중국을 겨냥해 대만 총통과 직접 통화를 하고 "미국은 언제나 대만과 함께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켈리 크래프트 주유엔미국대사는 13일(현지시간) 트위터에서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과의 통화 사실을 밝혔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12일 정례브리핑에서 '하나의 중국' 원칙은 미·중 수교의 기초라면서 "미국은 '하나의 중국' 원칙과 중국과의 합의를 준수해 대만 문제로 농간을 부리는 것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만 방문계획 취소됐지만 '하나의 중국' 흔들기 계속

"중국 방해로 대만의 성취를 유엔무대에서 공유 못 해"

켈리 크래프트 유엔 주재 미국 대사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켈리 크래프트 유엔 주재 미국 대사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용래 기자 = 유엔주재 미국대사가 대만을 압박하는 중국을 겨냥해 대만 총통과 직접 통화를 하고 "미국은 언제나 대만과 함께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켈리 크래프트 주유엔 미국대사는 13일(현지시간) 트위터에서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과의 통화 사실을 밝혔다.

크래프트 대사는 차이 총통과 대화한 것은 "매우 큰 특권이었다"면서 "우리는 대만이 세계에 모범이 되는 것에 관해 대화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대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잘 대처하고 보건·첨단기술 분야에서 높은 성취를 이루고 있다면서 "불행히도 대만은 중국의 방해로 그런 성공을 유엔의 무대에서 공유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차이 총통에게 미국은 대만과 함께하며 앞으로도 계속 그럴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렸다"면서 양국은 "친구이자 파트너로, 민주주의의 기둥으로서 어깨를 맞댈 것"이라고 덧붙였다.

크래프트 대사는 당초 이달 13~15일 대만을 방문해 차이 총통을 접견할 계획이었지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탄핵 정국의 여파로 일정이 전격 취소됐다.

미국 트럼프 행정부는 최근 중국을 겨냥해 대만과의 접촉면을 늘려왔다.

지난 11일에는 네덜란드 주재 미국대사가 헤이그에 있는 대사관으로 주네덜란드 대만대표부 대표를 초청해 공식 접견하고 이 사실을 트위터에 공개한 바 있다.

중국과 수교한 이래 미국은 다른 대부분의 국가와 마찬가지로 대만과 공식 외교관계를 맺고 있지 않으며, 대만은 1971년 유엔도 탈퇴했다.

대만을 자국 일부로 여기는 중국은 대만이 국가 간 공식 관계를 맺을 권리가 없다면서 미국의 움직임에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12일 정례브리핑에서 '하나의 중국' 원칙은 미·중 수교의 기초라면서 "미국은 '하나의 중국' 원칙과 중국과의 합의를 준수해 대만 문제로 농간을 부리는 것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yonglae@yna.co.kr

차이잉원 대만 총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차이잉원 대만 총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