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전서 이산화질소 농도 가장 높은 곳은 오룡·버드내네거리

송고시간2021-01-14 15:26

beta

지난해 대전 시내에서 대기오염 물질인 이산회질소 농도가 가장 높은 곳은 중구 오룡네거리와 버드내네거리인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대전충남녹색연합에 따르면 지난해 시내 100곳의 이산화질소 평균 농도를 간이 측정기로 조사한 결과 평균 28ppb를 기록했다.

지점별로는 중구 오룡네거리와 버드내네거리에서 44ppb로 가장 높게 측정됐고, 대덕구 대덕우체국네거리(43ppb), 동구 판암네거리(42ppb) 등도 40ppb를 웃돌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전 미세먼지
대전 미세먼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지난해 대전 시내에서 대기오염 물질인 이산회질소 농도가 가장 높은 곳은 중구 오룡네거리와 버드내네거리인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대전충남녹색연합에 따르면 지난해 시내 100곳의 이산화질소 평균 농도를 간이 측정기로 조사한 결과 평균 28ppb를 기록했다.

대덕구·동구·중구가 30ppb로 가장 높았고, 유성구(26ppb), 서구(25ppb) 순이다.

지점별로는 중구 오룡네거리와 버드내네거리에서 44ppb로 가장 높게 측정됐고, 대덕구 대덕우체국네거리(43ppb), 동구 판암네거리(42ppb) 등도 40ppb를 웃돌았다.

공단지역 인근 교차로와 차량 통행이 잦은 도로에서 대기오염 농도가 높게 측정된 것으로 환경단체는 분석했다.

대전충남녹색연합 관계자는 "대기환경 개선을 위해서는 자동차 이용을 줄이는 정책이 필요하다"면서 "시민들이 친환경 교통수단을 이용하고 노후 경유차를 폐차하도록 시가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psyki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