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루빈 전 재무 "미 국채만기 늘려야…초장기물 발행도"

송고시간2021-01-14 15:42

beta

로버트 루빈 전 미국 재무장관이 금리 변동 가능성에 대비해 초장기 채권 발행 등을 통해 미국 국채 만기를 늘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14일 블룸버그통신 보도에 따르면 루빈 전 장관은 조지프 스티글리츠 미 컬럼비아대 교수, 자산운용사 라자드그룹 최고경영자(CEO)인 피터 오재그 등과 함께 피터슨국제경제연구소(PIIE)에 공동으로 기고한 글에서 이처럼 주장했다.

빌 클린턴 행정부에서 재무장관을 지낸 루빈 전 장관은 현재의 평탄한 일드커브(국채수익률)에서 최대한 만기를 늘려야 한다면서 "그것은 30년물을 포함한 다른 장기물 강화를 통해 달성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로버트 루빈 전 미 재무장관
로버트 루빈 전 미 재무장관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로버트 루빈 전 미국 재무장관이 금리 변동 가능성에 대비해 초장기 채권 발행 등을 통해 미국 국채 만기를 늘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14일 블룸버그통신 보도에 따르면 루빈 전 장관은 조지프 스티글리츠 미 컬럼비아대 교수, 자산운용사 라자드그룹 최고경영자(CEO)인 피터 오재그 등과 함께 피터슨국제경제연구소(PIIE)에 공동으로 기고한 글에서 이처럼 주장했다.

그는 미국 정부가 낮은 금리를 당연시하지 말고 현시점을 국채 만기를 늘릴 기회로 활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빌 클린턴 행정부에서 재무장관을 지낸 루빈 전 장관은 현재의 평탄한 일드커브(국채수익률)에서 최대한 만기를 늘려야 한다면서 "그것은 30년물을 포함한 다른 장기물 강화를 통해 달성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30년물을 능가하는 초장기 국채 발행도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루빈 전 장관은 저금리가 지속되는 것은 합리적인 근거가 있다면서도 이를 당연시 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상당히 오래 저금리가 지속될 것이라는 게 많은 전문가의 생각이지만 "어느 시점에 금리가 오를 가능성을 과소평가하고 있다는 게 우리의 시각"이라고 설명했다.

미국 달러화
미국 달러화

[로이터=연합뉴스]

lkw77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