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항공청장 "기내 무질서 행위에 무관용 원칙" 지시

송고시간2021-01-14 15:11

beta

미국 연방항공청(FAA)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의 기내 소란 행위에 대한 비판 여론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당분간 기내 무질서 행위에 대해 무관용 원칙을 적용하기로 했다.

1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의 보도에 따르면 FAA는 스티븐 딕슨 청장 지시에 따라 3월 30일까지 기내 무질서 행위에 대해 경고 없이 바로 법적 강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FAA는 앞으로 승무원이나 다른 승객을 위협하거나 공격하는 승객은 최대 3만5천달러의 벌금이나 징역형을 받을 수 있다면서 경우에 따라서는 기내 무질서 행위자에 대한 처벌을 법무부에 요청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미국 연방항공청(FAA)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의 기내 소란 행위에 대한 비판 여론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당분간 기내 무질서 행위에 대해 무관용 원칙을 적용하기로 했다.

1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의 보도에 따르면 FAA는 스티븐 딕슨 청장 지시에 따라 3월 30일까지 기내 무질서 행위에 대해 경고 없이 바로 법적 강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FAA는 앞으로 승무원이나 다른 승객을 위협하거나 공격하는 승객은 최대 3만5천달러의 벌금이나 징역형을 받을 수 있다면서 경우에 따라서는 기내 무질서 행위자에 대한 처벌을 법무부에 요청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비행 방해죄로 기소되면 최고 20년의 징역형까지 선고될 수 있다.

FAA의 이번 방침은 의사당을 점거했던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이 비행기 내에서 마스크 착용을 거부하거나 소란을 피운 영상이 소셜미디어에 공개되면서 비판 여론이 고조된 가운데 나왔다.

다만 FAA는 의사당 난입 가담자들을 비행 금지 승객명단에 올려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권한 밖의 일이라고 말했다.

스티븐 딕슨 미연방항공청(FAA) 청장.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스티븐 딕슨 미연방항공청(FAA) 청장. [AP=연합뉴스 자료사진]

k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