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 확진자 절반 이상 요양·의료기관…"방역수칙 준수해달라"

송고시간2021-01-14 14:55

beta

이용섭 광주시장은 14일 "병원 등 가장 안전해야 할 곳이 위협받고 있으니 의료진, 종사자, 시설 관리자들은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달라"고 부탁했다.

이 시장은 이날 시청 브리핑룸에서 담화문을 발표하고 "전국적으로 하루 1천명을 넘어섰던 확진자가 500명대로 감소하고 있지만, 광주는 좀처럼 안정세를 유지하지 못한다"며 "새해 들어 지난 13일까지 지역 감염 확진자 303명 중 요양 병원·시설, 일반 병원 관련 확진자는 163명(53.7%)으로 절반을 넘어섰다"고 전했다.

이 시장은 "요양병원 등은 거동이 어렵고 고령인 어르신이 많아 높은 직업의식과 철저한 방역수칙이 요구되는데도 일부 위반이 집단감염으로 이어졌다"며 "수많은 의료진, 사회복지시설 종사자가 1년 가까이 헌신으로 지켜낸 광주 공동체 안전이 소수의 부주의, 이기주의로 위협받고 있다"고 유감을 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광주 의사회·간호사회 "심려 끼쳐 죄송…무거운 책임감 절감"

광주에서 또 집단감염 '비상'
광주에서 또 집단감염 '비상'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14일 오전 광주 서구 중앙병원 출입구가 한산하다. 전날 이 병원에서 근무하던 간호조무사를 비롯해 환자 등 10여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2021.1.14 iny@yna.co.kr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이용섭 광주시장은 14일 "병원 등 가장 안전해야 할 곳이 위협받고 있으니 의료진, 종사자, 시설 관리자들은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달라"고 부탁했다.

이 시장은 이날 시청 브리핑룸에서 담화문을 발표하고 "전국적으로 하루 1천명을 넘어섰던 확진자가 500명대로 감소하고 있지만, 광주는 좀처럼 안정세를 유지하지 못한다"며 "새해 들어 지난 13일까지 지역 감염 확진자 303명 중 요양 병원·시설, 일반 병원 관련 확진자는 163명(53.7%)으로 절반을 넘어섰다"고 전했다.

이 시장은 "요양병원 등은 거동이 어렵고 고령인 어르신이 많아 높은 직업의식과 철저한 방역수칙이 요구되는데도 일부 위반이 집단감염으로 이어졌다"며 "수많은 의료진, 사회복지시설 종사자가 1년 가까이 헌신으로 지켜낸 광주 공동체 안전이 소수의 부주의, 이기주의로 위협받고 있다"고 유감을 표했다.

광주시는 방역 수칙을 위반해 집단 감염을 유발한 시설 책임자, 위반 당사자에게 구상권과 손해배상 청구, 과태료 부과 등 엄정하게 대응하기로 했다.

양동호 광주시 의사회장, 김숙정 광주시 간호사회장은 별도의 의료인 담화문을 발표했다.

의사, 간호사회는 "요양시설, 병원에서 확진자가 지속해서 발생해 심려를 끼쳐드린 점 죄송하다"며 "3천500여 의사회원, 9천여 간호사회원, 의료기관 종사자 모두 시민 건강과 안전을 지키고 있다는 무거운 책임감을 절감하고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겠다"고 다짐했다.

담화문 발표
담화문 발표

[광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angwon7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