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투자자 이해 돕고 기업 부담은 줄인다…기업공시 제도 개편

송고시간2021-01-14 15:00

beta

기업공시 제도가 기업의 부담은 줄이고 투자자 보호는 강화하는 방향으로 개편된다.

금융위원회는 14일 도규상 부위원장 주재로 업계 관계자, 민간 전문가 등과 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기업공시제도 종합 개선방안을 발표했다.

도 부위원장은 "코로나19 상황에서 기업의 경영환경이 빠르게 변하면서 기업공시의 중요성이 더욱 커졌다"며 "개인 투자자도 공시 정보를 쉽게 이해할 수 있되 기업들이 과도한 부담을 지지 않도록 핵심 정보 중심으로 공시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금융위, 종합 개선방안 발표…사업보고서·전자공시 체계 정비

공시항목 40% 축소…ESG 정보공개 확대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기업공시 제도가 기업의 부담은 줄이고 투자자 보호는 강화하는 방향으로 개편된다.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정보 공개는 확대된다.

금융위원회는 14일 도규상 부위원장 주재로 업계 관계자, 민간 전문가 등과 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기업공시제도 종합 개선방안을 발표했다.

공시제도 개선의 기본방향
공시제도 개선의 기본방향

[금융위원회 제공]

2009년 지금의 공시 서식체계를 도입한 후 48차례에 걸쳐 개정을 했지만 공시정보의 양이 늘면서 기업의 공시 부담은 늘고, 투자자는 방대한 정보 중 옥석을 가려내기 어려워졌다는 게 배경이다.

도 부위원장은 "코로나19 상황에서 기업의 경영환경이 빠르게 변하면서 기업공시의 중요성이 더욱 커졌다"며 "개인 투자자도 공시 정보를 쉽게 이해할 수 있되 기업들이 과도한 부담을 지지 않도록 핵심 정보 중심으로 공시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 "투자자가 쉽게 이해하게"…공시 체계 정비

개선안에 따르면 금융위는 사업보고서 체계를 이해하기 쉽게 개편하고, 일반투자자를 위해 용어 해설, 주요 업종별 특성 등을 풀어쓴 안내서 '사업보고서 바이블'을 제공하기로 했다.

2009년 사업보고서가 도입된 이후 일관된 기준 없이 공시항목이 추가되면서 체계가 복잡해지고 이해가 어려워졌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앞으로 투자자가 이해하기 쉽도록 공시항목과 분류체계를 조정하고 중복·연관된 공시항목은 통합할 방침이다.

현재 일반인에게 생소한 항목으로 구성된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DART) 체계도 바꾼다. 정기공시, 발행공시, 지분공시 등 자본시장법상 구분에 따라 구성됐던 메뉴를 회사현황, 재무정보, 지배구조, 투자위험요인 등 주제별로 재편하고 검색 기능을 강화하기로 했다.

현행 전자공시시스템 공시정보 조회화면
현행 전자공시시스템 공시정보 조회화면

[금융위원회 제공]

◇ 분기보고서 간소화·항목 40% 축소…"기업 부담 줄인다"

기업들에는 분기보고서 작성을 간소화하도록 해 부담을 줄여주기로 했다.

활용도는 낮고 작성 부담은 컸던 분기보고서를 핵심정보 중심으로 개편, 공시항목을 40%가량 줄일 방침이다.

특히 소규모 기업의 부담이 줄어들 전망이다. 소규모 기업은 공시특례 대상을 기존 '자산규모 1천억원 미만'에서 '자산규모 1천억원 또는 매출액 500억원 미만'으로 확대하고, 공시 생략항목도 늘린다. 공시특례 확대시 대상 기업은 현행 1천149곳(41.6%)에서 1천395곳(50.5%)으로 늘어난다.

투자설명서의 전자교부도 활성화한다.

투자설명서는 통상 300쪽 이상의 방대한 분량으로, 서면 교부에 기업당 1억원대의 비용이 발생했다. 앞으로는 주주 연락처를 확보하지 못해 전자교부 동의를 받지 못하는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관련 법을 개정해 이메일 등 주주 연락처를 수집할 수 있는 근거를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소액공모에 대해서도 일반공모와 마찬가지로 증권소유자가 25인 미만으로 감소하면 결산서류 제출을 면제하도록 하고, 신규 외부감사 대상 법인은 직전년도 사업보고서 제출이 불가능한데도 예외가 명확하지 않았던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금융위는 밝혔다.

◇ ESG 정보공개 확대…책임투자 키운다

ESG 책임투자를 활성화하기 위해 방안도 포함됐다.

먼저 정보 공개를 확대한다. 환경·사회 정보를 포함한 '지속가능경영보고서'의 거래소 자율공시를 활성화하고 단계적으로 의무화를 추진한다.

ESG 정보 공개 확대 계획
ESG 정보 공개 확대 계획

[금융위원회 제공]

2016년 제정된 스튜어드십 코드(수탁자 책임 원칙)의 시행성과를 평가하고, ESG 관련 수탁자책임을 강화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의결권자문사에 대한 관리·감독도 강화한다. 금융투자업자가 의결권자문사를 이용하는 경우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올해 중 제정하고, 상황을 지켜보며 자본시장법에 관리·감독 근거를 마련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 공시 사각지대 줄여 투자자 피해 막는다

투자자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취약분야에 대한 공시 의무는 강화한다.

기술특례 상장법인이 조달목적과 달리 미사용 자금을 운용하는 경우에는 구체적인 운용내역을 공시하도록 하고, 국내에 상장된 역외 지주사 관련 공시를 확대한다.

신규 상장기업에 대해서는 직전 분·반기 보고서 제출 의무를 부여하고, 영구채 발행 관련 공시도 확대할 계획이다.

공시규제 위반에 대한 제재도 정비한다. 증권신고서 미제출 관련 과징금 부과 대상과 기준을 명확하게 하고, 비상장법인도 정기보고서를 상습적으로 미제출하는 경우 과징금 부과를 추진하기로 했다.

그동안 유사한 공시 위반 행위인데도 제재 형평성이 맞지 않았던 부분도 확인해 개선하겠다는 방침이다.

기업공시제도 개선 간담회 진행하는 도규상 부위원장
기업공시제도 개선 간담회 진행하는 도규상 부위원장

(서울=연합뉴스) 도규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1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업공시제도 개선 간담회를 비대면 화상회의로 진행하고 있다. 2021.1.14
[금융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금융위는 법령 개정 없이 추진할 수 있는 과제는 신속하게 추진하되, 법률과 시행령 개정은 올해 3분기를 목표로 추진할 계획이다.

도 부위원장은 "기업은 정확하고 신속한 공시로 투자자에 대한 신뢰를 지켜야 한다"며 "감독 당국은 공시규제를 위반하고 불공정거래에 이용하는 행위에 대해 엄정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noma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