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화 이글스 외국인 선수들, 17일 입국…충북 옥천서 2주 격리

송고시간2021-01-14 14:26

beta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 새 외국인 선수들이 오는 17일 입국해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한화 구단은 14일 "새 외국인 투수 닉 킹엄과 라이언 카펜터, 외국인 타자 라이온 힐리는 지난 11일 비자 발급을 받았다"며 "17일 오전 5시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나란히 입국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세 선수는 곧바로 충청북도 옥천으로 이동해 단독 주택에서 2주간 자가격리를 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난해 반즈가 격리했던 단독 주택…훈련 도구 완비"

한화 이글스 새 외국인 투수 닉 킹엄(오른쪽)
한화 이글스 새 외국인 투수 닉 킹엄(오른쪽)

[닉 킹엄 인스타그램 캡처. 재배포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 새 외국인 선수들이 오는 17일 입국해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한화 구단은 14일 "새 외국인 투수 닉 킹엄과 라이언 카펜터, 외국인 타자 라이온 힐리는 지난 11일 비자 발급을 받았다"며 "17일 오전 5시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나란히 입국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세 선수는 곧바로 충청북도 옥천으로 이동해 단독 주택에서 2주간 자가격리를 한다.

지난해 충북 옥천 단독 주택서 자가격리하며 훈련하는 전 한화 이글스 외국인 선수 반즈.
지난해 충북 옥천 단독 주택서 자가격리하며 훈련하는 전 한화 이글스 외국인 선수 반즈.

[한화이글스 제공. 재배포 및 DB 금지] photo@yna.co.kr

한화 관계자는 "해당 숙소는 지난해 대체 외국인 타자 브랜든 반즈가 자가격리를 했던 곳"이라며 "마당이 있어서 간단한 배팅, 투구 훈련을 할 수 있다"고 전했다.

선수들은 31일 격리 해제 직후 스프링캠프가 열리는 경남 거제로 이동해 선수단과 합류할 예정이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