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난의 삶' 근로정신대 피해 할머니들 자서전 발간

송고시간2021-01-14 14:59

beta

근로정신대로 동원된 일제 강제노역 피해 할머니들의 삶이 담긴 자서전 2권이 발간됐다.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은 근로정신대 피해자 양금덕 할머니의 인생을 담은 '죽기 전에 듣고 싶은 한마디', 김성주·정주 자매 할머니의 인생을 푼 '마르지 않은 눈물' 등 2권의 자서전을 발간했다고 14일 밝혔다.

자서전에는 피해 할머니들이 초등학교를 갓 졸업하거나 재학 중이었던 어린 나이에 일본에 끌려간 경위는 물론 일본에서 겪은 공포의 시간, 해방 후 겪었던 또 다른 아픔 등 고된 인생의 여정이 고스란히 담겼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양금덕 '죽기 전에 듣고 싶은 한마디'·김성주·정주 자매 '마르지 않은 눈물'

양금덕 할머니의 자서전
양금덕 할머니의 자서전

[근로정시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근로정신대로 동원된 일제 강제노역 피해 할머니들의 삶이 담긴 자서전 2권이 발간됐다.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은 근로정신대 피해자 양금덕 할머니의 인생을 담은 '죽기 전에 듣고 싶은 한마디', 김성주·정주 자매 할머니의 인생을 푼 '마르지 않은 눈물' 등 2권의 자서전을 발간했다고 14일 밝혔다.

자서전에는 피해 할머니들이 초등학교를 갓 졸업하거나 재학 중이었던 어린 나이에 일본에 끌려간 경위는 물론 일본에서 겪은 공포의 시간, 해방 후 겪었던 또 다른 아픔 등 고된 인생의 여정이 고스란히 담겼다.

자서전 발간 비용 1천만원은 온라인 모금 캠페인을 통해 마련됐다.

양 할머니와 김성주 할머니는 각각 초등학교에 다니고 있거나 갓 졸업한 1944년 6월 미쓰비시중공업에 동원됐다.

"일본에 가면 돈도 벌고 공부도 할 수 있다"는 일본인 교장 선생이나 담임 선생의 꾐에 넘어가 일본행 배에 올랐다.

김성주 할머니의 동생인 김정주 할머니는 이듬해 2월 국민학교 졸업식을 앞두고 "일본에 가면 언니를 만날 수 있다"는 말에 후지코시 회사로 동원됐다.

피해 할머니들은 열악한 환경에서 강제 노역을 해야 했지만 단 한 푼도 임금을 받지 못한 채 해방 후 고향으로 돌아왔다.

고향에 돌아와서도 "일본에 다녀왔다"는 사회적 편견과 오해로 가정불화를 겪는 등 오랫동안 정신적 고통에 시달려야 했다.

일본 정부와 전범기업에게 사죄를 받기 위해 일본에서 소송을 시작했지만 패소하고 2012년과 2013년 다시 국내에서 소송을 시작했다.

미쓰비시중공업을 상대로 한 소송은 2018년 대법원에서 승소 확정판결을 받았고, 후지코시를 상대로 한 소송은 2019년 항소심에서 승소해 상고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다만 일본 측은 피해를 배상하라는 대법원판결을 따르지 않고 있어 강제집행 절차가 이뤄지고 있다.

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