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주 구도심을 '명품 보행공간'으로…특화거리 사업 착수

송고시간2021-01-14 14:33

beta

전북 전주시 구도심을 '명품 보행공간'으로 만드는 특화 거리 조성사업이 본격화한다.

전주시는 충경로 사거리∼병무청 오거리, 한옥마을∼시청 구간에 보행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의 설계용역을 발주했다고 14일 밝혔다.

박영봉 전주시 생태도시국장은 "전주의 살아있는 역사이자 비전을 보여주는 상징적인 공간에 특색 있는 명품 보행공간을 만들겠다"며 "사업 과정에서 주민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자전거도로·킥보드 보관소·차 없는 거리 등 조성

특화거리 조성 계획
특화거리 조성 계획

[전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전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전북 전주시 구도심을 '명품 보행공간'으로 만드는 특화 거리 조성사업이 본격화한다.

전주시는 충경로 사거리∼병무청 오거리, 한옥마을∼시청 구간에 보행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의 설계용역을 발주했다고 14일 밝혔다.

시는 내년까지 국비 50억원 등 총사업비 100억원을 들여 보행환경을 안전하고 편리하게 정비할 예정이다.

사업 구간은 구도심 인근 12개 노선, 2.7㎞다.

시는 차보다 사람을 중시하는 보행환경을 만들기 위해 충경로에 자전거 도로를 조성하고 전동 킥보드 등 개인 이동장치 보관소도 설치하기로 했다.

장애인, 노약자, 어린이 누구나 편리하게 오갈 수 있도록 범용 디자인(universal design)을 적용한 차 없는 도로도 만들 계획이다.

시는 사업 추진과정에서 주민 이견과 갈등을 조정하기 위해 민관협의체를 운영한다.

도로·교통·상·하수도·디자인·도시재생 등 관련 부서와 경찰서·교통공단 등 유관기관, 상인회, 통장단, 주민, 시의원이 매달 회의를 진행해 원활한 사업 추진을 돕는다.

시는 7월까지 기본 및 실시용역, 주민설명회, 경관·교통안전 심의를 마친 후 본격적으로 공사를 할 예정이다.

박영봉 전주시 생태도시국장은 "전주의 살아있는 역사이자 비전을 보여주는 상징적인 공간에 특색 있는 명품 보행공간을 만들겠다"며 "사업 과정에서 주민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jay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